•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 대통령 신년회견] 여 “문 대통령 다짐 확인‘ vs 야 “자화자찬…확실한 대책 필요”

입력 2020-01-14 14:50 수정 2020-01-14 15:57

민주당 제외한 야당 “부동산 문제, 손에 잡히는 대책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변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볼 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야당은 ‘자화자찬’이라며 사안에 대한 현실적 대책을 요구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담대한 남북대화와 교류협력의 진전을 통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국민통합 등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ㆍ포용ㆍ공정ㆍ평화를 위한 국정운영 과제를 빠짐없이 뒷받침할 수 있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국민이 궁금해하는 사안에 대해 현실 인식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온 정신으로는 차마 끝까지 볼 수 없는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었다. ‘자화자찬’, ‘현실도피’, ‘남탓일관’이란 평가를 받았던 대통령 신년사의 복사판”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아무도 보지 못하는 북한의 ‘대화의 의지’를 꿰뚫어 보는 혜안, 공수처법과 선거법을 날치기 통과시켜놓고 ‘협치’를 운운하는 담대함”이라며 “국민 분열에 송구하다면서도 조국 전 장관의 고초를 생각해 이제 그만 국민들이 놓아주면 좋겠다는 인간미”라고 설명했다.

권성주 새보수당 대변인은 “경제, 외교, 안보 총체적 파탄 속에 정책 잘못은 인정 않고, 앞 정권 탓 시간 탓만 난무했다”면서 “부동산 대책에 대해 언론이 부정 평가를 하기 때문이라며 언론 탓까지 하는 모습은 문재인 대통령의 무능과 오만이 얼마나 심각한 지경에 달했는지 상징적으로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균형적이었다면서도 부동산 문제에 대한 확실한 대책을 요구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사전 질문 없이 소탈하고 솔직한 태도로 언론을 대면하고 국민들 앞에 나선 것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집권기 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것은 명백한 실정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체로 균형 잡힌 시각으로 향후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 무난한 기자회견이었다고 평가한다”면서도 “이미 오를 대로 오른 부동산 가격과 벌어질 대로 벌어진 자산 양극화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천명할 뿐 절실한 사과나 손에 잡히는 대책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44,000
    • -1.98%
    • 이더리움
    • 250,000
    • -0.87%
    • 리플
    • 239.5
    • -1.2%
    • 라이트코인
    • 52,200
    • -2.43%
    • 이오스
    • 3,092
    • -1.12%
    • 비트코인 캐시
    • 277,800
    • -2.53%
    • 스텔라루멘
    • 80.29
    • -1.89%
    • 트론
    • 17.76
    • -2.68%
    • 에이다
    • 65.08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000
    • -1.84%
    • 모네로
    • 79,050
    • -4.76%
    • 대시
    • 89,500
    • -0.67%
    • 이더리움 클래식
    • 8,165
    • +2.32%
    • 48.1
    • -2.24%
    • 제트캐시
    • 55,800
    • -2.36%
    • 비체인
    • 5.604
    • -0.28%
    • 웨이브
    • 1,267
    • -2.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2
    • -2.7%
    • 비트코인 골드
    • 10,650
    • -1.48%
    • 퀀텀
    • 1,952
    • -4.36%
    • 오미세고
    • 1,922
    • -16.03%
    • 체인링크
    • 4,717
    • -1.07%
    • 질리카
    • 12.34
    • +2.32%
    • 어거
    • 14,930
    • -3.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