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국 미분양 줄었지만…'악성 미분양'은 또 늘었다

입력 2019-11-28 11:00 수정 2019-11-28 14:41

10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5만6098호…전월대비 6.6%↓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자료 제공=국토교통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자료 제공=국토교통부)

전국 미분양 주택이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집을 다 짓고도 팔지 못한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는 10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5만6098호로 전월(6만62호)보다 6.6% 감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역별 미분양 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8003호로 전월(9666호)보다 17.2% 줄었다.

서울은 207호에서 191호로 7.7% 감소했고, 인천은 1046호에서 836호로 20.1% 줄었다. 경기는 8413호에서 6976호로 17.1% 감소했다. 지방도 4만8095호로, 전월(5만396호) 대비 4.6%(2301호) 줄었다.

반면 준공 후 미분양은 같은 기간 1만9354호에서 1만9439호로 0.4% 늘었다. 준공후 미분양은 건물이 완공됐지만 분양되지 않아 앞으로도 계속 미분양으로 남을 위험이 큰 물량으로, 미분양 중에서도 악성 미분양으로 불린다.

전국적으로 미분양이 줄고있는데도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증가한 이유는 대전(227.3%)과 부산(8.0%) 등 지방에서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72,000
    • +3.8%
    • 이더리움
    • 261,500
    • +4.52%
    • 리플
    • 240
    • +0.54%
    • 라이트코인
    • 53,500
    • +1.33%
    • 이오스
    • 3,124
    • +0.9%
    • 비트코인 캐시
    • 286,600
    • +2.17%
    • 스텔라루멘
    • 83.84
    • +4.77%
    • 트론
    • 18.1
    • +2.03%
    • 에이다
    • 77.85
    • +16.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300
    • +2.36%
    • 모네로
    • 80,400
    • +2.1%
    • 대시
    • 90,100
    • +1.64%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0.74%
    • 49.77
    • +0.46%
    • 제트캐시
    • 56,550
    • +1.8%
    • 비체인
    • 6.604
    • +12.01%
    • 웨이브
    • 1,303
    • +0.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9
    • +1.91%
    • 비트코인 골드
    • 10,940
    • +1.2%
    • 퀀텀
    • 2,025
    • +3%
    • 오미세고
    • 1,933
    • -3.06%
    • 체인링크
    • 4,755
    • +1.89%
    • 질리카
    • 15.02
    • +2.88%
    • 어거
    • 15,46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