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 숏패딩” 현대百, 노스페이스·디스커버리 등 숏패딩 특가판매

입력 2019-11-10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현대백화점)
(사진제공=현대백화점)

겨울 아우터의 절대 강자였던 롱패딩 대신 짧은 길이의 숏패딩이 올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르면서 현대백화점이 특가전을 준비했다.

현대백화점은 11일부터 17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숏패딩 관련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11~14일 ‘숏패딩 특가 상품전’을 통해 노스페이스·디스커버리 등 브랜드의 특가 상품을 판매하고, 15~17일에는 아웃도어·스포츠 브랜드에서 40만 원·80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금액대별로 10% 현대백화점 상품권도 증정한다.

현대홈쇼핑도 조이너스와 데님오브벌츄 등 인기 패션 브랜드에서 ‘숏패딩’ 신제품을 이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편성해 방송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패딩 전체 매출에서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은 71.3%를 기록했다. 패딩 구매 고객 10명 중 7명은 숏패딩을 구매할 정도로 숏패딩 인기가 치솟고 있는 셈이다.

2017년까지만 해도 롱패딩이 전체 패딩 매출의 80%를 넘어설 정도로 패딩 시장에서 절대 강자였다. 숏패딩은 매출 비중이 2017년 8.5%, 2018년 28.2%에 불과했다. 하지만 롱패딩 비중은 지난해(9~12월) 58.1%, 올해(9~10월) 15.3%로 눈에 띄게 줄었다.

올 겨울 브랜드별로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도 ‘근육맨 패딩’으로 불리던 노스페이스 ‘눕시 1992’, 패션성을 가미한 디스커버리 ‘숏 마운틴 쿡 다운점퍼’, 내셔널지오그래픽 ‘바이슨RDS 덕다운 점퍼’ 등 숏패딩이다.

방찬식 현대백화점 아웃도어 바이어는 “복고가 패션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1980~90년대에 유행하던 숏패딩이 겨울철 ‘핫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롱패딩보다 실용적이고 다양한 옷에도 매치하기 쉬워 20~30대 고객들이 주로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17,000
    • -0.38%
    • 이더리움
    • 4,794,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2.76%
    • 리플
    • 866
    • +7.31%
    • 솔라나
    • 219,800
    • -2.14%
    • 에이다
    • 618
    • +0.49%
    • 이오스
    • 857
    • +1.66%
    • 트론
    • 188
    • +1.08%
    • 스텔라루멘
    • 152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50
    • +0.24%
    • 체인링크
    • 19,590
    • -2.05%
    • 샌드박스
    • 477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