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경심 교수 첫 재판 늦춰질 듯

입력 2019-10-16 21:26

정 교수 측 이어 검찰도 법원에 기일변경 신청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표창장 위조 혐의 관련 첫 재판이 연기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6일 정 교수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에 기일변경 신청서를 냈다고 밝혔다.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은 18일 오전 11시 열릴 예정이었다.

검찰은 이미 기소한 사문서위조 혐의 이외에도 위조된 표창장을 딸의 대학원 입시 등에 사용한 혐의(위조사문서행사) 등 관련된 범죄 혐의에 대한 추가 수사를 신청 이유로 들었다.

검찰과 정 교수 양측 모두 재판일정 변경을 원하는 만큼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은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검찰이 사건기록 열람·복사를 허용해주지 않아 재판 준비를 충분히 못 하겠다며 지난 8일 재판부에 기일변경을 요청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59,000
    • -1.08%
    • 이더리움
    • 277,900
    • -2.46%
    • 리플
    • 228
    • -3.43%
    • 라이트코인
    • 50,050
    • -3.1%
    • 이오스
    • 2,953
    • -2.15%
    • 비트코인 캐시
    • 264,900
    • -2.54%
    • 스텔라루멘
    • 109
    • +0.93%
    • 트론
    • 20.3
    • -3.15%
    • 에이다
    • 147.5
    • -5.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000
    • -4.01%
    • 대시
    • 82,150
    • -3.24%
    • 이더리움 클래식
    • 7,180
    • -3.17%
    • 53.66
    • -3.42%
    • 제트캐시
    • 69,200
    • -6.3%
    • 비체인
    • 21.38
    • -7.45%
    • 웨이브
    • 1,758
    • +7.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9
    • -4.76%
    • 비트코인 골드
    • 10,930
    • -2.84%
    • 퀀텀
    • 2,622
    • -8.06%
    • 오미세고
    • 1,759
    • -2.39%
    • 체인링크
    • 9,770
    • -4.22%
    • 질리카
    • 21.22
    • -9.12%
    • 어거
    • 22,490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