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허지웅, 닫은 SNS 다시 오픈한 이유? "IMF 변명, 너무해"

입력 2019-10-12 01:56 수정 2019-10-12 02:02

(출처=허지웅 SNS)
(출처=허지웅 SNS)

허지웅이 암을 극복했다고 전해진 가운데 그의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고백한 이후 8개월 만에 암이 완치됐음을 밝혔다. 이어 방송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다음주부터는 그의 본격적인 방송활동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허지웅은 투병 소식을 전하며 SNS 활동을 잠시 중단한 바 있다. 허지웅은 "아무래도 (혈액암) 투병 중에는 '아파요' '외로워요' 앓는 소리를 하게 되니 SNS를 아예 닫아놓고 있었다"라며 그 이유를 밝혔다.

이런 상황 속 허지웅이 오랜만에 SNS의 문을 열어 시선이 쏠린 바 있다. 당시 허지웅의 게시글은 마이크로닷 부모의 발언에 대한 분노로 시작됐다. "이건 너무하는 거 아닌가. 'IMF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는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20여년 전 고향 이웃들에게 수억 원을 빌린 뒤 도주한 것에 "IMF 외환위기 시절이라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한 것에 일침을 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736,000
    • +0.53%
    • 이더리움
    • 448,100
    • +0.81%
    • 리플
    • 293
    • -0.1%
    • 라이트코인
    • 56,650
    • +0.53%
    • 이오스
    • 3,168
    • -0.09%
    • 비트코인 캐시
    • 275,000
    • +1.55%
    • 스텔라루멘
    • 92.38
    • -0.51%
    • 트론
    • 33.72
    • +6.41%
    • 에이다
    • 108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0.68%
    • 대시
    • 84,7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7,120
    • -1.11%
    • 126.3
    • +1.77%
    • 제트캐시
    • 68,500
    • +0.59%
    • 비체인
    • 17.7
    • +12.95%
    • 웨이브
    • 2,923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7
    • +0.79%
    • 비트코인 골드
    • 9,785
    • +0.1%
    • 퀀텀
    • 3,237
    • +12.51%
    • 오미세고
    • 3,860
    • +0.05%
    • 체인링크
    • 12,500
    • -0.87%
    • 질리카
    • 20.05
    • +5.08%
    • 어거
    • 17,830
    • -0.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