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재개발·재건축 분양가 4년 반 만에 1.5배 뛰어”

입력 2019-10-07 10:41

동대문구, 2018년 한 해 동안 70% 올라

▲서울 정비사업장(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연도별 평균 분양승인가격.
▲서울 정비사업장(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연도별 평균 분양승인가격.
서울 시내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가 4년 반 동안 1.5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제출받은 ‘서울시 내 정비사업장 분양승인가격’ 자료에 따르면 서울 재개발·재건축 현장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2015년 2056만 원에서 2019년 3153만 원으로 약 1100만 원 상승했다. 정비사업장 분양아파트 가격의 상승률이 4년 반 동안 53.3%에 달한 것이다.

자치구별로 동대문구의 경우 2017년 1598만 원에서 2018년 2728만 원으로 1년 새 71%(1130만 원) 올랐다.

이처럼 분양가격 상승폭이 높아진 것은 지난 6월 이전 분양승인 기준이 직전 분양가격의 110% 또는 주변 시세를 반영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분양이 이뤄지면 시세가 상승하고 다시 분양가를 최대 10%까지 올려받을 수 있어 시세 상승을 분양단지가 주도한 측면이 있다고 국토교통부는 판단한 것이다. 이에 HUG는 지난 6월 분양지침을 개정해 신규 분양가를 직전 분양가 대비 105% 이내로 제한한 바 있다.

윤관석 의원은 “서울의 경우 새 아파트 공급은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대다수 이뤄졌으며, 이들이 시세 상승을 주도해 온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에 입주하고자 하는 무주택 서민의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공급 대책과 함께 분양가 규제를 일관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559,000
    • -2.33%
    • 이더리움
    • 449,300
    • -2.71%
    • 리플
    • 335
    • -4.56%
    • 라이트코인
    • 64,350
    • -5.58%
    • 이오스
    • 3,556
    • -4.28%
    • 비트코인 캐시
    • 335,700
    • -3.95%
    • 스텔라루멘
    • 117.5
    • -4.86%
    • 트론
    • 23.65
    • -4.17%
    • 에이다
    • 156.8
    • -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5,900
    • -5.13%
    • 대시
    • 105,100
    • -5.57%
    • 이더리움 클래식
    • 7,965
    • -3.69%
    • 71.12
    • -3.11%
    • 제트캐시
    • 98,200
    • -3.73%
    • 비체인
    • 23.39
    • -5.53%
    • 웨이브
    • 2,313
    • -2.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9.4
    • -5.24%
    • 비트코인 골드
    • 12,250
    • -3.92%
    • 퀀텀
    • 3,197
    • -5.16%
    • 오미세고
    • 1,960
    • -3.87%
    • 체인링크
    • 16,080
    • +5.3%
    • 질리카
    • 30.13
    • +0.1%
    • 어거
    • 23,960
    • -2.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