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선물세트' 덕에 8월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 15.2%↑

입력 2019-09-29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프라인은 가정-생활용품ㆍ유명 브랜드 등 기획 상품 매출 증가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추석 선물세트' 특수에 힘입어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 증가율이 두 자릿수를 되찾았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9일 발표한 '2019년 8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26개 사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0% 늘었다.

유통업 성장을 이끈 분야는 온라인 유통업체다. 지난달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15.2% 증가했다. 예년보다 추석이 빨리 찾아오면서 추석 선물 조기(早期) 수요도 늘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 증가율은 7월 8.7%를 기록한 후, 한 달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반등했다.

유통업계 전체 매출에서 온라인 유통이 차지하는 비중도 1년 전보다 2.9%포인트(2018년 8월 37.1%→2019년 8월 40.0%) 커졌다.

업태별로는 이베이코리아, 11번가, 쿠팡 등 온라인 판매중개업체 매출이 17.1% 늘었다. 특히 선물용으로 많이 팔리는 식품 분야 매출이 38.4% 뛰었다. 온라인 판매업체 매출도 소형 가전 중심의 가전ㆍ전자(47.4%↑), 식품(10.6%↑) 등을 중심으로 10.6% 늘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8월보다 2.1% 증가했다. 백화점(5.7%)과 편의점(3.5%) 매출은 늘었지만 대형마트(-0.8%)와 준대규모점포(SSMㆍ-1.4%) 매출은 뒷걸음질 쳤다. 외국 유명 브랜드 신상품과 가구 기획전을 앞세운 백화점은 매출을 늘리는 데 성공했지만, 생활용품 등에서 온라인 유통 업체에 밀린 SSM은 매출이 감소했다는 게 산업부의 분석이다.

품목별로는 모든 부문의 매출이 1년 전보다 늘었다. 특히 유명 브랜드와 가전·문화 부문 매출의 증가 폭이 각각 23.2%, 11.1%로 가장 컸다. 반면 패션ㆍ잡화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 늘며, 상대적으로 성장이 저조했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출처=산업통상자원부)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6,000
    • -0.2%
    • 이더리움
    • 1,710,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49,900
    • +1.15%
    • 리플
    • 530.5
    • +1.4%
    • 솔라나
    • 18,190
    • -0.87%
    • 에이다
    • 433.5
    • +1.74%
    • 이오스
    • 1,256
    • -0.08%
    • 트론
    • 72.64
    • -0.49%
    • 스텔라루멘
    • 117.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50
    • -0.44%
    • 체인링크
    • 10,000
    • -2.53%
    • 샌드박스
    • 796.6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