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낙연 "아프리카돼지열병 전광석화처럼 대응"

입력 2019-09-18 16:09 수정 2019-09-18 16:20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 후 18일 오전 경기도 포천시 일동면 화대리 돼지 밀집사육단지를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 후 18일 오전 경기도 포천시 일동면 화대리 돼지 밀집사육단지를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확인 다음 날인 18일 현장을 찾아 전광석화처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경기 포천시 일동면 화대리에 있는 돼지 밀집사육단지를 방문, 포천시 관계자 등으로부터 대처 내용을 보고 받은 이 총리는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전파 경로도 모르면서 살처분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맞지 않는다”며 “왜냐하면 전파 경로가 어떻게 됐느냐와 상관없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전광석화처럼 신속하게 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이 총리 발언은 강력한 초동 대응을 통해 ASF의 확산 차단이 급선무란 취지로 읽힌다. 지난 16일 파주, 17일 연천에서 돼지열병이 차례로 발생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가축방역심의회를 거쳐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발생 농가 500m 내에서 3㎞ 내로 확대했다.

이 총리는 “전파 경로가 어떻든 간에 분명한 두 가지는 파주와 연천까지 ASF 바이러스가 침투했다는 것, 전파경로는 사람·짐승·차량 등 셋 중 하나라는 것”이라며 “이를 전제로 우리가 할 바를 신속·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AI(조류인플루엔자)를 유례없이 성공적으로 방역한 경험이 있다”며 “어떤 방식이 그런 결과를 가져왔는가를 돌이켜보면 이번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자명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과정을 (당시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으로서) 함께 했던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이번 일을 세계에 전례 없이 잘 막으리라 확신한다”며 현장 방문에 동행한 김 장관에 힘을 실어줬다.

이 총리는 “과거 구제역이나 AI 때 보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장기전으로 방역을 했다. 이번엔 가봐야 알겠지만, 굉장히 단기에 승부를 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강력한 방역을 통한 초기 진압 의지를 내보였다.

이어 “바이러스라는 놈이 눈에 보이지 않지만 내 말을 듣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현장에 나온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문가들 말로는 원인 추적이 어려운데 아무래도 야생 멧돼지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발생 농가에서) 150㎞라든가 라인을 그은 다음에 밖에서부터 안으로 포획하며 제거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파주·연천 확진 판정에 따라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모종의 검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바이러스의 특징이 드러날 것”이라며 “2010년 구제역이 창궐했을 때도 파주에서 발생했는데 이번엔 그때보다 더 빨리 단기적으로 승부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고 이 지사는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차단 방역 과정에서 지자체뿐 아니라 군과 경찰, 농협, 축협 등의 적극적인 역할도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077,000
    • +5.67%
    • 이더리움
    • 294,300
    • +5.11%
    • 리플
    • 249.8
    • +2.34%
    • 라이트코인
    • 57,300
    • +4.09%
    • 이오스
    • 3,342
    • +3.6%
    • 비트코인 캐시
    • 302,300
    • +4.93%
    • 스텔라루멘
    • 89.54
    • +5.19%
    • 트론
    • 20.18
    • +5.49%
    • 에이다
    • 96.31
    • +7.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8,700
    • +2.93%
    • 대시
    • 94,350
    • +1.94%
    • 이더리움 클래식
    • 8,515
    • +1.67%
    • 52.64
    • +3.46%
    • 제트캐시
    • 64,950
    • +4.09%
    • 비체인
    • 7.867
    • +5.01%
    • 웨이브
    • 1,359
    • +2.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6
    • +4.12%
    • 비트코인 골드
    • 11,400
    • +3.35%
    • 퀀텀
    • 2,237
    • +6.02%
    • 오미세고
    • 2,020
    • +10.26%
    • 체인링크
    • 5,200
    • +4%
    • 질리카
    • 19.39
    • +10.48%
    • 어거
    • 16,060
    • +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