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롯데그룹, 금융계열사 처분시 지주사 체제전환 마무리...롯데제과·롯데지주 ‘주목’

입력 2019-03-28 08:47

NH투자증권은 28일 롯데그룹이 금융계열사 처분으로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진행 중인 가운데 향후 호텔롯데 상장 및 롯데지주와의 통합지주회사 형성으로 지배구조를 완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사업포트폴리오 중 실적 개선되는 롯데제과, 지배구조개편 과정에서 순자산가치(NAV) 모멘텀 강화가 기대되는 롯데지주에 주목하라는 조언이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그룹은 2017년 10월 분할·합병 통한 롯데지주 출범 후, 순환출자 해소 및 자회사·손자회사 최소지분율을 확보했다"며 "유예기간(기본 2년, 최장 4년) 이내에 금산혼재 해소 시 지주회사 행위제한요건을 모두 해소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진정한 지배구조 완성은 호텔롯데 상장과 롯데지주와의 통합지주회사 형성에 있다고 김 연구원은 설명했다.

그는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 처분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롯데캐피탈은 유예기간 연장 또는 호텔롯데로 지분 이동이 있을 것"이라면서 "롯데지주는 롯데카드 처분, 롯데캐피탈 지분이전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및 주주가치 제고 강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비상장 계열사들의 순차적 상장, 그룹 부동산 개발 등 자산가치 부각에 따른 순자산가치(NAV)모멘텀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신동빈 회장의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 복귀, 면세사업 실적개선으로 호텔롯데 상장 재추진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지배구조 개편 최종 완성을 위해 지주회사의 주주사인 호텔롯데와 롯데지주의 통합이 필요하며 그 전제조건은 호텔롯데의 상장"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실적이 개선되는 롯데제과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김 연구원은 롯데제과의 경우 신제품 효율화와 메가 브랜드 매출 활성화, 구조조정 등 통한 내수 시장에서의 실적 회복과 해외 알짜 자회사들의 연결 편입으로 올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89.6%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75,000
    • +3.81%
    • 이더리움
    • 261,100
    • +4.48%
    • 리플
    • 240
    • +0.42%
    • 라이트코인
    • 53,450
    • +1.23%
    • 이오스
    • 3,127
    • +1%
    • 비트코인 캐시
    • 286,800
    • +2.32%
    • 스텔라루멘
    • 83.69
    • +4.59%
    • 트론
    • 18.12
    • +1.91%
    • 에이다
    • 77.54
    • +16.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000
    • +2.36%
    • 모네로
    • 80,400
    • +2.1%
    • 대시
    • 90,050
    • +1.58%
    • 이더리움 클래식
    • 8,225
    • +0.67%
    • 49.77
    • +0.32%
    • 제트캐시
    • 56,550
    • +1.8%
    • 비체인
    • 6.625
    • +11.93%
    • 웨이브
    • 1,310
    • +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9
    • +1.51%
    • 비트코인 골드
    • 10,920
    • +0.92%
    • 퀀텀
    • 2,015
    • +2.28%
    • 오미세고
    • 1,933
    • -3.35%
    • 체인링크
    • 4,762
    • +1.77%
    • 질리카
    • 14.97
    • +2.11%
    • 어거
    • 15,400
    • -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