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취준생이 선배에게 듣고 싶은 조언 1위 ‘진로선택’

입력 2019-02-14 09:43

(사진제공=잡코리아)
(사진제공=잡코리아)

취업준비생이 취업에 성공한 동문선배에게 가장 듣고 싶은 조언은 ‘진로’에 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자사사이트에서 서비스하는 ‘선배에게 질문하기’에 등록된 취준생의 질문과 답변 약 4만여 건을 분석해 14일 발표했다

잡코리아 ‘선배에게 질문하기’ 서비스는 동문선배에게 질문을 하면 동문선배들이 자유롭게 답변을 해주는 서비스로 지난해 8월 오픈한 이래 6개월 만에 2300여 건의 질문이 등록됐고, 3만6900여건의 답변이 등록되는 등 취준생과 직장인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취준생이 선배에게 가장 듣고 싶은 조언은 ‘진로’에 관한 것이었다. 조사결과 ‘진로에 대한 질문’이 40.7%로 가장 많았고, 이어 회사에 대한 질문(27.8%) 직무에 대한 질문(15.4%) 업계에 대한 질문(5.8%) 순으로 질문이 많았다. 답변도 진로에 대한 질문의 답변이 42.9%로 가장 많았고, 회사에 대한 질문이 30.8%로 다음으로 많았다.

선배들의 답변이 가장 많았던 질문은 ‘인턴십’에 대한 고민이었다. ‘인턴십만 세 번째 하고 있는데 인턴십을 많이 하는 것이 취업에 도움이 될까’에 대한 선배들의 조언을 구하는 질문이었고, 선배 445명의 조언을 받았다.

‘현재의 학력ㆍ학벌이 취업ㆍ사회생활을 시작할 때 도움이 될까’를 묻는 질문에는 선배 334명이 조언을 했고, ‘학창시절의 교우관계가 졸업 후 사회생활을 시작할 때에도 영향을 미칠까’를 묻는 질문에는 선배 297명의 조언을 받았다.

또 ‘현재 두 회사의 합격을 받은 상태로 일은 많지만 경력을 쌓을 수 있는 회사와 일은 적고 경력에 큰 도움은 안 될 것 같지만 워라밸은 좋은 회사 중 어디를 가야할까’에 대한 질문에는 선배 279명의 조언을 받았다.

한편 선배에게 질문이 가장 많은 학번은 4년제 대학 기준 작년 졸업생인 14학번으로 전체 질문 중 13.7%로 가장 많았다. 이어 13학번도 13.4%로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12학번 10.9% 15학번 10.8%, 11학번 9.5% 순으로 질문을 많이 한 것으로 집계됐다.

답변을 가장 많이 한 학번은 10학번으로 전체 답변 중 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12학번 6.6%, 11학번 6.5% 09학번 6.5% 순으로 많았다.

질문을 가장 많이 한 14학번은 4년제 대학 기준으로 2018년 졸업생이며, 답변을 가장 많이 한 10학번은 4년제 대학 기준으로 졸업한 지 5년차 선배로 이들이 후배들의 질문에 가장 적극적으로 조언을 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취업준비의 첫 번째 단계는 어떤 일을 해야 할지 ‘진로’를 선택하는 것으로, ‘진로’를 선택하지 못했거나 ‘진로 방향’을 고민하는 취준생과 사회초년생들이 많은 것으로 풀이 된다”면서 “이에 가장 가까운 취업성공자이자 같은 고민을 했을 법한 동문 선배들의 조언이 취준생에게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잡코리아 ‘선배에게 질문하기’ 서비스는 잡코리아 개인회원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개인회원의 기본 이력서에 등록된 학력정보를 토대로 동문을 매칭해 진로, 회사, 직무, 업계ㆍ산업계 등에 대한 다양한 질문과 답변을 익명으로 나눌 수 있다. 동문 간의 질의답변만 가능하며 본인의 질문 뿐 아니라 ‘동문Q&A', '나의Q&A'코너를 통해 궁금한 부문을 모아서 볼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잡코리아앱, 잡코리아 모바일 등 모바일 서비스로도 제공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74,000
    • +0.25%
    • 이더리움
    • 659,500
    • +1.15%
    • 리플
    • 671.7
    • -1.73%
    • 라이트코인
    • 95,300
    • -1.24%
    • 이오스
    • 3,315
    • -0.93%
    • 비트코인 캐시
    • 312,300
    • -2.41%
    • 스텔라루멘
    • 198.5
    • -1.15%
    • 트론
    • 33.85
    • -1.02%
    • 에이다
    • 175.4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800
    • -1.61%
    • 대시
    • 116,900
    • +1.21%
    • 이더리움 클래식
    • 6,965
    • +0.22%
    • 240
    • +5.08%
    • 제트캐시
    • 81,150
    • -2.76%
    • 비체인
    • 18.85
    • +4.32%
    • 웨이브
    • 8,245
    • +7.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4
    • +0.3%
    • 비트코인 골드
    • 9,995
    • -3.62%
    • 퀀텀
    • 3,070
    • -4.54%
    • 오미세고
    • 4,761
    • +13.91%
    • 체인링크
    • 14,900
    • -2.55%
    • 질리카
    • 36.75
    • +4.11%
    • 어거
    • 17,430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