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협회, 부산‧경남지역 상장사 CEO 간담회

입력 2018-11-29 10: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8일 부산롯데호텔에서 코스닥-부산 CEO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코스닥협회)
▲28일 부산롯데호텔에서 코스닥-부산 CEO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코스닥협회)

코스닥협회는 전날 부산롯데호텔에서 부산‧경남지역 소재 코스닥기업 CEO(최고경영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코스닥기업 간 정보를 교류하고 경영상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다. 이번 간담회에는 부산·경남지역 코스닥기업 CEO 등 16명이 참석했다.

부산대학교 차경수 교수, 삼영이엔씨 최인준 상무이사, 코스닥협회 송윤진 상근부회장, 디케이락 노은식 대표이사, 한탑 강신우 대표이사, 에스텍 오인용 대표이사, 토탈소프트뱅크 김태희 이사, 코스닥협회 정진교 상무, 태광 류석곤 상무이사, 한라아이엠에스 김영구 대표이사, 한국선재 이제훈 대표이사, 현진소재 강호경 사장, 오리엔탈정공 박세철 대표이사, 대호피앤씨 강찬길 상무이사, 세명전기공업 권철현 대표이사, 성광벤드 안태일 전무이사 등이다.

이들은 간담회에서 국내외 경제상황과 대처방안을 중점 논의했다. 부산대 차 교수는 ‘2019년 경제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코스닥-부산 CEO 간담회 회장인 디케이락 노 대표는 “2019년도 경제 전망을 통해 경영전략 수립에 도움을 받고 우리지역의 코스닥 상장법인 CEO, 임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보람된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부산·경남지역 회원사 모임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4: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20,000
    • -5.21%
    • 이더리움
    • 1,855,000
    • -5.74%
    • 비트코인 캐시
    • 161,900
    • -4.37%
    • 리플
    • 618.4
    • -8.95%
    • 위믹스
    • 2,693
    • +7.16%
    • 에이다
    • 622.9
    • -4.43%
    • 이오스
    • 1,618
    • -6.2%
    • 트론
    • 85.17
    • -1.39%
    • 스텔라루멘
    • 155.8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5.21%
    • 체인링크
    • 11,550
    • -2.53%
    • 샌드박스
    • 1,194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