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은 “10월 물가 예상수준, 농산물 기저효과+석유류값 상승 영향”

입력 2018-11-01 11:19 수정 2018-11-01 15:11

근원물가 관리물가 영향..유류세 인하, 국제유가·농산물가격 등 상하방 리스크 여전

(한국은행, 통계청)
(한국은행, 통계청)
“10월 물가는 농산물 영향이 가장 컸다. 8~9월중 폭염과 폭우로 많이 올랐다가 10월 떨어지고 있는데 지난해도 비슷했다. 다만 작년엔 많이 떨어진 기저효과가 작용했다. 또 석유류 가격도 높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일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이어 “근원물가의 경우 임금 상승 등으로 인해 개인서비스쪽은 2% 중반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공공서비스 등 상승세는 예년에 비해 낮아졌다. 관리물가로 표현한 정부 복지정책 확대와 의료보장성 강화, 무상급식 및 교육 확대 등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 성장세도 잠재성장률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통계청은 10월 소비자물가가 전년동월대비 2.0% 상승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지난해 9월(2.1%) 이후 1년1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다만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인플레는 0.9%에 그쳐 2000년 2월(0.8%) 이후 18년8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은은 10월에 올해 소비자물가를 기존과 같은 1.6%로 예상한 반면, 근원인플레는 0.2%포인트 낮춘 1.2%로 예상한 바 있다.

그는 또 “(물가가) 예상했던 수준”이라면서도 “상하방리스크가 다 있다. 유류세 인하와 국제유가, 농산물가격, 여타 측면도 있다. 다시 점검해 봐야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38,000
    • -0.78%
    • 이더리움
    • 650,500
    • -0.31%
    • 리플
    • 674.4
    • -2.01%
    • 라이트코인
    • 96,150
    • +3.83%
    • 이오스
    • 3,328
    • -0.78%
    • 비트코인 캐시
    • 319,900
    • -0.03%
    • 스텔라루멘
    • 203.8
    • -0.54%
    • 트론
    • 33.71
    • -0.5%
    • 에이다
    • 172.2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2.41%
    • 대시
    • 114,700
    • -1.97%
    • 이더리움 클래식
    • 6,870
    • -1.29%
    • 206.4
    • +4.08%
    • 제트캐시
    • 83,000
    • +0.12%
    • 비체인
    • 16.67
    • +0.91%
    • 웨이브
    • 7,875
    • +6.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1
    • -1.92%
    • 비트코인 골드
    • 9,900
    • -1.98%
    • 퀀텀
    • 3,038
    • -1.07%
    • 오미세고
    • 4,060
    • +0%
    • 체인링크
    • 15,010
    • -0.46%
    • 질리카
    • 34.34
    • +10.7%
    • 어거
    • 16,840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