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리버풀행? 한국 독일전 26개 슈팅 막아내…"귀국하자마자 영어학원 등록부터" 극찬 봇물

입력 2018-06-28 09:02

▲조현우.(연합뉴스)
▲조현우.(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을 상대로 유효슈팅 6개를 막아내며 선방한 '대헤아' 조현우(대구FC) 에게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조현우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조현우는 이날 독일의 슈팅 26개(유효슈팅 6개)를 온몸으로 막아내며 2-0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이로 인해 조현우는 FIFA가 선정한 경기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 밖에 영국 BBC로부터 한국 독일 통틀어 최고 점수인 8.85점을 받았으며 유럽 축구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게서 최고점 8.59점을 받았다.

당초 조현우는 후보 골키퍼로 예상됐으나, 스웨덴전에서 선방을 펼쳐 멕시코전과 독일전 모두 출전했다.

특히 조현우는 독일전 직후 인터뷰에서 겸손한 태도로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조현우는 "김승규, 김진현 등 다른 선수가 나왔어도 잘 막았을 것"이라며 "다른 생각하지 않고 기회가 생기면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조현우의 놀라운 선방에 국내외 축구팬들은 찬사를 보내고 있다. 네티즌은 "조현우 신의 손", "월드 클래스 키퍼네", "이번 러시아 월드컵은 조현우 발굴 프로젝트", "조현우 아니었다면 초중반에 무너졌을 듯", "조현우 유럽 가자", " 귀국하자마자 영어학원 등록하자", "제발 부탁하는데 빅 클럽으로 '꺼져버려'", "데헤아가 '스페인의 조현우'겠지", "리버풀 가즈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외에서는 앞서 스웨덴전 직후 한 외신이 "리버풀 팬들이 조현우와 주전 골키퍼를 바꿔 달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한때 조현우의 '리버풀 이적설'이 돌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11:0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17,000
    • +2.71%
    • 이더리움
    • 2,931,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353,700
    • +2.61%
    • 리플
    • 741.7
    • +0.8%
    • 라이트코인
    • 130,500
    • +2.11%
    • 에이다
    • 1,278
    • +1.35%
    • 이오스
    • 2,715
    • +3.19%
    • 트론
    • 69.28
    • +2.68%
    • 스텔라루멘
    • 236.7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600
    • -0.37%
    • 체인링크
    • 18,470
    • +2.9%
    • 샌드박스
    • 4,123
    • +1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