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국제안전기준 서울서 만든다…3차 국제회의 개최

입력 2018-06-25 11:00
충돌안전기준 및 충전구 기준 논의, 국내 보급활성화에도 긍정적

도입 당위성과 가치가 커지고 있는 수소연료전지차(이하 수소전기차)에 대한 안전기준 개정을 위한 국제회의가 서울에서 열린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서울에서 수소전기차 국제안전기준 개정을 위한 국제회의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수소전기차 국제안전기준은 2013년에 제정된 이후 충돌안전성과 고전원안전성 및 수소내압용기 안전성 등을 규정하고 있는 국제기준이다. 제정 당시 우리나라는 관련 연구·개발을 통해 기준 제정을 주도했다. 이듬해인 2014년 국내 자동차 안전기준에 이를 도입한 바 있다.

이후, 국제사회에서 수소전기차 산업발전과 기술수준을 반영하는 적용대상 차종의 확대 등에 관한 기준 개정 필요성이 제기됐고, 자동차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UN/ECE/WP.29 총회는 2017년 3월 수소전기차 기준개정을 위한 활동을 승인했다.

이후 수소전기차 도입을 활성화하거나 개발을 주도하는 주요국가 및 관련단체로 구성된 전문가그룹이 운영돼 1~2차 회의를 가졌다. 1차 회의는 지난해 10월 벨기에 브뤼셀, 2차 회의는 지난 2월 미국 LA에서 열렸다.

3차 회의는 한국 서울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를 통해 △적용대상 차종확대(승합차 및 화물차 포함) △수소충전구 설계 규정 △현행 시험절차 및 기준 개정 △수소전기차 화재시험방법 개발 △ISO 표준의 기준조화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전문가그룹 부의장국이다. 수소전기차 관련 국내기준 제·개정 현황과 향후 정부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수소승합차의 전복안전성 및 연료누출기준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국제안전기준 개정을 위한 국제적 논의에 적극 참여해 수소전기차에 적합한 국제안전기준을 개발하고, 향후 국내 수소전기차 제작사에 대한 기술지원 등을 통해 우리나라 수소전기차 보급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09:5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133,000
    • -1.48%
    • 이더리움
    • 2,472,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172,600
    • -4.27%
    • 리플
    • 495
    • -3.49%
    • 위믹스
    • 3,370
    • -6.39%
    • 에이다
    • 680.6
    • -6.5%
    • 이오스
    • 1,900
    • -2.36%
    • 트론
    • 90.72
    • -1.66%
    • 스텔라루멘
    • 155
    • -5.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150
    • -5.58%
    • 체인링크
    • 10,200
    • -6.51%
    • 샌드박스
    • 1,512
    • -7.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