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젊은층ㆍ1인가구, 케이블ㆍIPTV 해지 급증

입력 2018-04-17 09:23

작년 해지 비율 2년 전보다 2.2배 ↑...월 소득 낮을수록 해지 비율 높아

젊은층과 1인가구를 중심으로 케이블TV·IPTV 등 유료방송 서비스를 해지하는 가구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유료방송 서비스 가입 추세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 유료방송에 가입했다 해지한 가구의 비율은 2012년 5.97%에서 2015년 3.13%까지 떨어졌다가 2016년 6.54%, 2017년 6.86%로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7년 유료방송 서비스 해지 비율은 2015년의 약 2.2배로,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다. 지난해 유료방송 해지 가구 비율을 가구특성별로 보면 가구주 연령대는 35세 미만(9.17%)이, 가구원 수는 1인 가구(9.3%)가 가장 높았다.

월평균 가구 소득으로 따져보면 100만 원 미만을 버는 가구에서 해지 비율(11.23%)이 가장 높았다. 소득이 높아질수록 해지비율은 점점 낮아져 월소득 500만 원 이상의 가구의 경우 3.18%에 불과했다.

유료방송 서비스를 해지했다가 재가입한 가구도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2012년 유료방송 서비스를 해지한 가구 가운데 2013년에 동일 서비스 또는 다른 서비스에 재가입한 경우는 67.48%였으나 2016년 유료방송 서비스를 끊었다가 2017년에 재가입한 비율은 44.94%로 낮아졌다.

유료방송을 해지한 뒤 이전과 다른 서비스에 재가입한 비율도 2015년에는 68.01%에 달했으나 2017년에는 34.67%로 떨어졌다.

보고서는 "유료방송사업자들은 변화하는 시장과 소비자 특성, 가입 유형에 따른 가구원의 미디어 이용행태 차이점을 잘 파악해 시장에 적절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81,000
    • +2.27%
    • 이더리움
    • 423,900
    • -2.53%
    • 리플
    • 277.6
    • -1.94%
    • 라이트코인
    • 53,950
    • -1.91%
    • 이오스
    • 2,898
    • -2.03%
    • 비트코인 캐시
    • 278,400
    • -3.2%
    • 스텔라루멘
    • 92.87
    • -4.82%
    • 트론
    • 29.74
    • +0.34%
    • 에이다
    • 117.3
    • -6.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200
    • -1.58%
    • 대시
    • 82,300
    • -1.08%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1.39%
    • 124.8
    • -2.27%
    • 제트캐시
    • 70,600
    • -4.4%
    • 비체인
    • 12.47
    • -5.74%
    • 웨이브
    • 3,260
    • -2.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6.1
    • -3.71%
    • 비트코인 골드
    • 8,635
    • -4.37%
    • 퀀텀
    • 2,451
    • -3.31%
    • 오미세고
    • 3,620
    • -7.65%
    • 체인링크
    • 11,530
    • -8.49%
    • 질리카
    • 20.53
    • -7.48%
    • 어거
    • 15,170
    • -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