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구팀, 해양미세조류 '와편모류'에서 오메가-3 대량 함유 발견

입력 2017-10-23 11:42

2021년까지 대량배양시설 구축, 고품질 오메가-3 제품개발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와 국내연구팀이 해양미세조류인 와편모류에서 오메가-3가 다량으로 보유하고 있는 사실을 발견했다. 대량배양을 통하면 고품질 오메가-3 제품 개발이 가능할 전망이다.

해수부는 2010년 우리나라 시화호에서 발견한 신종 와편모류를 특정 먹이를 통해 배양하면 오메가-3 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게 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해수부가 작년부터 추진해 온 유용 해양와편모류 증식 및 병원성 기생충 제어 기반기술 개발 연구의 성과로 서울대학교 정해진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ㆍ군산대 연구팀이 공동 수행했다.

이번 연구에 활용된 와편모류인 ‘파라짐노디니움 시화엔스(Paragymnodinium shiwhaense)’는 엽록체를 가지고 있으나(식물성), 다른 생물을 포식하는 성질(동물성)을 함께 가지고 있는 혼합 영양성 와편모류이다.

연구팀은 이 종이 다른 와편모류인 ‘엠피디니움 카테레(Amphidinium carterae)’를 먹이로 섭취했을 때 55%에 달하는 높은 오메가-3 함량을 보유하게 되며 DHA(Docosa Hexaenoic Acid)와 EPA(Eicosa Pentaenoic Acid)를 동시에 함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오메가-3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성분이지만 인체 내에서 자체 생산이 불가능한 필수 지방산으로 반드시 식품으로 섭취해야 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심장학회, 영국 영양학회 등에서는 심혈관 질환 예방 등을 위해 오메가-3를 필수적으로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기존에 시판되는 오메가-3 영양제의 경우 대부분 어류(다랑어・고등어・연어 등)의 기름을 이용해 만들어져 필연적으로 어획을 수반하고 특유의 냄새로 인해 어린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제품에는 별도의 향미를 첨가해 생산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따라 학계와 산업계에서는 어류를 대체할 수 있는 오메가-3를 다량 함유한 미세조류 탐색과 이를 이용한 오메가-3 생산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해수부는 이번 발견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두한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2021년까지 대량배양을 위한 시범생산(Pilot) 시설을 구축해 와편모류를 활용한 고품질 오메가-3 제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51,000
    • -0.76%
    • 이더리움
    • 5,268,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576,000
    • +1.59%
    • 리플
    • 996
    • -0.4%
    • 라이트코인
    • 192,400
    • -0.52%
    • 에이다
    • 1,688
    • -0.53%
    • 이오스
    • 3,994
    • +6.65%
    • 트론
    • 105.7
    • +0.67%
    • 스텔라루멘
    • 344
    • -1.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500
    • +32.51%
    • 체인링크
    • 23,180
    • -3.62%
    • 샌드박스
    • 6,550
    • -1.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