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소만 1만4000여곳, 선거관리 50만 명… 숫자로 본 19대선

입력 2017-05-09 11: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료=중앙선관위)
(자료=중앙선관위)

제19대 대통령 선출을 위한 대선투표가 9일 오전 6시부터 전국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19대 대선은 역대 최다 후보등록부터 사전투표율, 선거관리인원 등 수많은 기록을 남기고 있다.

이날 선관위에 따르면 이번 대통령 선거에 나선 후보는 총 13명. 애초 후보등록 단계에서 15명이 후보로 나섰지만 남재준 통일한국당ㆍ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 등 2명이 사퇴했다. 그럼에도 역대 대선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투표 시간도 2시간 늘어나 오후 8시까지 총 14시간이다. 탄핵사태에 따른 일종의 보궐선거이기 때문이다.

앞서 4~5일 치러진 사전투표도 큰 관심을 모았다. 사전투표율로는 역대 최대인 26.06%를 기록했다. 대선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적극투표층이 크게 늘었고, 관할 주소지와 상관없이 사전투표에 나설 수 있었다는 점이 투표율을 끌어올렸다.

선관위가 예상한 선거예산은 3110억 원 규모다. 여기에는 선거관리물품과 시설대여, 인력비용 등이 포함돼 있다. 물론 선거보조금과 후보자 보전비용도 여기에서 나온다.

전국 투표소는 1만3964곳, 재외국민 투표소는 116개국에 204개가 설치됐다. 선거관리인만 50만 명에 육박한 48만5700명이다. 이 정도면 제주도 인구와 맞먹는다. 전국 곳곳에 붙은 선거벽보만 8만7607개에 달하고, 책자로된 선거공보는 3억600만 부가 인쇄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95,000
    • +1.53%
    • 이더리움
    • 1,706,000
    • +3.71%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2.05%
    • 리플
    • 524.8
    • +2.42%
    • 솔라나
    • 18,220
    • +0.55%
    • 에이다
    • 418.7
    • +1.11%
    • 이오스
    • 1,326
    • -0.38%
    • 트론
    • 72.17
    • +1.38%
    • 스텔라루멘
    • 113.7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50
    • +5.06%
    • 체인링크
    • 9,355
    • +1.19%
    • 샌드박스
    • 791.9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