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제2롯데월드 직접 안내...“일본은 전문경영인이”

입력 2015-01-23 07: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시아소사이어티 회원, 주한 외교인사 신년회 모임 제2롯데월드 설명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회원과 주한 외교 사절단 등 80여명을 잠실 제2롯데월드로 초청해 현장을 둘러보고 롯데월드타워 공사 진행 상황과 롯데월드몰 운영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이 회장 “당분간 일본 롯데는 쓰쿠다 다카유키 롯데홀딩스 사장이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22일 오후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회원과 주한 외교인사들의 신년 모임 자리에서 ‘일본 롯데도 경영하느냐’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결정된 것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형인 신동주 부회장의 해임 직후 일본 출장 입국시 공항에서 밝힌 입장에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한편 신 회장은 이날 오후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회원과 주한 외교 사절단 등 80여명을 잠실 제2롯데월드로 초청해, 현장을 둘러보고 롯데월드타워 공사 진행 상황과 롯데월드몰 운영 현황 등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롤프 마파엘 주한 독일대사, 곤살로 오르티스 주한 스페인 대사, 우리 구트만 주한 이스라엘 대사, 바상자브 간볼드 주한 몽골 대사 등 주한 외교사절단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회원과 주한 외교 사절단의 신년 모임을 위해 이루어졌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내년 말 롯데월드타워가 완공되면 2만명의 상시 고용과 연 3000억원의 관광 수익을 창출하는 한국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소사이어티는 1956년 존 록펠러 3세가 미국과 아시아의 교류 증진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재단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11개 센터를 운영하며 정책·비즈니스·문화예술·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활동을 펴고 있다. 신 회장은 2008년 설립된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의 회장을 맡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92,000
    • +1.22%
    • 이더리움
    • 4,953,000
    • +0.67%
    • 비트코인 캐시
    • 558,000
    • +2.39%
    • 리플
    • 832
    • +2.72%
    • 솔라나
    • 243,700
    • +2.57%
    • 에이다
    • 613
    • +0.33%
    • 이오스
    • 857
    • +1.18%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600
    • +1.52%
    • 체인링크
    • 19,960
    • +1.84%
    • 샌드박스
    • 488
    • +2.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