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코로나19' 확산 여전한데 '엎친 데 덮친 격'

입력 2020-03-26 10:07

▲작은빨간집모기. (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
▲작은빨간집모기. (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됐다.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한 상황에서 '일본뇌염 주의보'까지 발령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제주, 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됨에 따라 26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사업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처음 채집됐을 때 발령한다. 올해 일본뇌염 주의보는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발령됐다.

이는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채집된 남부지역(제주, 부산, 전남)의 1~2월 평균기온이 평년대비 2.3~2.6도 상승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예방접종과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하며 성인은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다음은 질병관리본부가 권하는 일본뇌염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이다.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에도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0,000
    • +4.23%
    • 이더리움
    • 184,700
    • +7.07%
    • 리플
    • 225.3
    • +4.06%
    • 라이트코인
    • 51,000
    • +4.27%
    • 이오스
    • 2,981
    • +5.71%
    • 비트코인 캐시
    • 291,000
    • +2.65%
    • 스텔라루멘
    • 57.9
    • +15.24%
    • 트론
    • 15.75
    • +9.53%
    • 에이다
    • 40.57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000
    • +2.49%
    • 모네로
    • 68,100
    • +4.69%
    • 대시
    • 84,000
    • +3.45%
    • 이더리움 클래식
    • 6,330
    • +3.18%
    • 45.5
    • +1.79%
    • 제트캐시
    • 43,200
    • +8.87%
    • 비체인
    • 4.109
    • +5.6%
    • 웨이브
    • 1,160
    • +1.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6.9
    • +5.59%
    • 비트코인 골드
    • 9,200
    • +4.6%
    • 퀀텀
    • 1,592
    • +3.71%
    • 오미세고
    • 677
    • +2.59%
    • 체인링크
    • 2,855
    • +4.01%
    • 질리카
    • 5.646
    • +7.77%
    • 어거
    • 11,920
    • +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