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무리해서 체중 감량하다 숨진 유도부 여중생…감독ㆍ코치 유죄 확정

입력 2020-02-20 06:00

유도부 여중생이 전국 대회를 앞두고 체중 감량을 하다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감독, 코치의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유도부 감독 A 씨 등의 상고심에서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4년 7월 당시 13세인 유도 선수 C양은 체중 감량을 위해 옷을 입고 반신욕을 하던 중 사망했다. 감독 A 씨와 B 씨는 전국 하계 중고 유도연맹전 48㎏ 이하 체급에 출전할 선수가 없자 57㎏ 이하, 52㎏ 이하 체급 선수인 C양에게 체급을 낮춰 48㎏ 이하 체급에 출전하도록 했다.

대회 1주일을 앞둔 시점에서 약 52~54㎏의 몸무게를 유지했던 C양은 단기간에 체중을 줄이기 위해 수분 섭취는 최대한 자제하고, 운동 직후 반신욕을 하는 등 무리한 체중 감량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독 A 씨와 코치 B 씨 등은 업무상 주의의무를 다 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감독과 코치로서 학생인 피해자를 보호·감독할 의무가 있음에도 대회에 출전시킬 욕심에 무리한 체중 감량을 방치 또는 조장함으로써 결국 피해자의 사망이라는 중한 결과가 발생했다”며 A 씨에게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 B 씨에게 금고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2심은 A 씨가 자신의 전문 분야가 아님에도 교장의 지시로 부득이하게 유도부 감독직을 맡게 된 점 등을 고려해 벌금 1500만 원으로 감형했다. B 씨에 대한 형량은 유지했다.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법리오해 등의 잘못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7,000
    • -0.26%
    • 이더리움
    • 205,800
    • -1.15%
    • 리플
    • 239.8
    • -1.19%
    • 라이트코인
    • 56,050
    • +0.09%
    • 이오스
    • 3,318
    • +0.06%
    • 비트코인 캐시
    • 312,700
    • -4.66%
    • 스텔라루멘
    • 63.06
    • +2.3%
    • 트론
    • 16.32
    • -1.45%
    • 에이다
    • 43.62
    • -0.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200
    • -5.16%
    • 모네로
    • 70,150
    • +0.43%
    • 대시
    • 100,000
    • +9.23%
    • 이더리움 클래식
    • 7,155
    • +0.7%
    • 47.49
    • -0.42%
    • 제트캐시
    • 49,520
    • +5.77%
    • 비체인
    • 4.656
    • -3.26%
    • 웨이브
    • 1,269
    • +4.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5
    • +5.59%
    • 비트코인 골드
    • 11,980
    • -1.4%
    • 퀀텀
    • 1,795
    • -1.91%
    • 오미세고
    • 733
    • -2.46%
    • 체인링크
    • 3,992
    • +4.01%
    • 질리카
    • 5.635
    • +1.17%
    • 어거
    • 12,570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