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CJ제일제당, 간편식 우동 출시 20주년 기념 '시그니처 우동' 출시

입력 2019-12-04 08:42

(사진제공=CJ제일제당)
(사진제공=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2020년 간편식 우동 출시 20주년을 맞아 20년 간의 노하우가 집약된 프리미엄 제품인 '시그니처 우동'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의 시그니처 우동은 우리나라 간편식 우동의 원조 격인 ‘가쓰오 우동’ 출시 20주년을 기념해 출시됐다. 2000년 출시된 가쓰오 우동은 라면 일색이던 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간편식 시장에 다양한 면 요리가 등장의 계기가 됐다.

시그니처 우동은 20년 간 쌓아 온 CJ제일제당 간편식 우동 노하우를 집약한 제품이다. 면과 육수, 건더기(고명)의 3대 핵심 요소에 집중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면의 식감을 살리는 데 공을 들여,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 ‘간편식 우동에서 느끼지 못했던 수준의 면’이라는 맛 평가까지 받았다.

기존 우동 면에 비해 두께를 25% 가량 키우고 단면을 정사각형 형태로 만들어 입 안에 꽉차는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전분 함량을 높여서 쫄깃한 씹는 맛을 극대화했다.

국물 맛을 결정하는 육수는 가다랑어포(가쓰오부시)와 다시마, 멸치 등 원료 외에는 다른 재료를 최소화해 우동 본연의 조리법에 가까운 자연스러운 맛을 냈다.

건더기는 기존 가쓰오우동과 달리 2㎝ 이상으로 큼직하게 썰어낸 표고버섯을 더해 면과 함께 먹었을 때 원물의 맛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조리법 측면에서도 최상의 맛을 낼 수 있도록 차별화했다. 육수와 면을 동시에 넣고 끓이던 기존 간편식 우동과 달리 시그니처 우동은 전문점의 우동 조리법에 착안해 면과 육수를 각각 끓인 뒤 마지막에 합치는 방식의 조리법을 택했다.

시그니처 우동에는 우동 출시 2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혜택이 담긴 ‘우동복권’도 들어있다. CJ제일제당은 시그니처 우동 출시와 함께 ‘우동’이라는 단어를 한자로 ‘友冬’으로 음차해 ‘겨울 친구’라는 의미를 담은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시그니처 우동은 대형마트 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2인분 기준 6980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44,000
    • +1.63%
    • 이더리움
    • 174,400
    • +0.35%
    • 리플
    • 264
    • +1.53%
    • 라이트코인
    • 53,700
    • +2.58%
    • 이오스
    • 3,203
    • +1.17%
    • 비트코인 캐시
    • 250,500
    • +0.36%
    • 스텔라루멘
    • 65.2
    • +0.46%
    • 트론
    • 17.3
    • +1.76%
    • 에이다
    • 45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500
    • +0.89%
    • 모네로
    • 63,150
    • -1.71%
    • 대시
    • 62,100
    • +4.02%
    • 이더리움 클래식
    • 4,604
    • +3.37%
    • 42.5
    • -0.7%
    • 제트캐시
    • 34,740
    • -0.29%
    • 비체인
    • 8.35
    • +4.38%
    • 웨이브
    • 677
    • +2.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0
    • +4.55%
    • 비트코인 골드
    • 7,105
    • +1.65%
    • 퀀텀
    • 2,057
    • +2.03%
    • 오미세고
    • 882
    • +1.38%
    • 체인링크
    • 2,437
    • +3%
    • 질리카
    • 7.39
    • +8.2%
    • 어거
    • 12,260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