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프리미어12 결승전] 양현종 '조기강판'·박병호 '침묵'…한국 야구, 일본에 3대5 역전패

입력 2019-11-17 22:35 수정 2019-11-17 22:41

(연합뉴스)
(연합뉴스)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일본에 3대5로 역전패 당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17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한국은 1회부터 홈런포 두 방을 뽑아내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한국은 1회 초부터 김하성과 김현수가 각각 투런홈런과 솔로홈런을 터트리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1회 말 곧바로 1점을 실점한 한국은 선발 투수 양현종이 2회 말 야마다 데쓰토에게 역전 스리런을 맞은 뒤 급격하게 침체되는 모습을 보였다. 3회에도 2사 1,2루 위기에서 힘겹게 벗어난 양현종은 4회 시작과 함께 이영하와 교체됐다.

이영하 역시 4회 말 일본 타자들의 끈질긴 승부에 고전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김상수의 멋진 다이빙캐치로 무실점으로 이닝을 틀어막았다. 이영하는 5회 말은 삼자범퇴로 일본 타선을 깔끔하게 처리하며 흔들리던 한국 팀의 분위기를 다시 잡아냈다.

그러나 조용한 타선이 반전의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4번 타자 박병호의 한 방은 끝내 터지지 않았다. 2015년 제1회 프리미어12 당시 박병호는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초대형 홈런을 터트린 바 있다. 그러나 박병호는 이번 대회에서는 무안타로 침묵하며 타율 0.179로 대회를 마쳤다.

반면 일본은 양현종을 상대로 1회 1점, 2회 3점을 뽑아낸데 이어 마무리 조상우와 대결에서 7회 1점을 더 추가하며 3-5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1회 이후 추가점을 내지 못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총 521만 달러(약 60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서 일본은 우승 상금으로 150만 달러(17억5000만 원)를, 한국은 준우승 상금 75만 달러(8억 7500만 원)를 각각 받게 됐다. 한국은 대회 2연패는 이루지 못했지만,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이라는 1차 목표를 이루고 오는 18일 귀국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1,000
    • +1.72%
    • 이더리움
    • 173,600
    • +0.87%
    • 리플
    • 260
    • +2.36%
    • 라이트코인
    • 52,600
    • -0.66%
    • 이오스
    • 3,157
    • +0.99%
    • 비트코인 캐시
    • 249,200
    • +1.18%
    • 스텔라루멘
    • 65
    • +0.31%
    • 트론
    • 17.1
    • +1.18%
    • 에이다
    • 44.5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0.44%
    • 모네로
    • 63,350
    • +2.18%
    • 대시
    • 58,7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4,475
    • +0.79%
    • 42.1
    • +1.45%
    • 제트캐시
    • 35,240
    • +11.62%
    • 비체인
    • 8.04
    • -2.9%
    • 웨이브
    • 663
    • +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0.93%
    • 비트코인 골드
    • 7,060
    • +2.54%
    • 퀀텀
    • 2,045
    • +0.99%
    • 오미세고
    • 860
    • +0.58%
    • 체인링크
    • 2,370
    • -1.17%
    • 질리카
    • 6.78
    • -2.87%
    • 어거
    • 12,490
    • +5.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