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인터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오죽하면 소상공인들이 정치한다고 나섰겠냐"

입력 2019-11-19 18:00

- 연합회는 창당에 관여 안한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14일 서울 동작구 중소기업연구원 빌딩 사무실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14일 서울 동작구 중소기업연구원 빌딩 사무실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최저임금 문제로 이슈를 몰고 다녔던 소상공인들이 직접 입법에 나서겠다며 정치에 뛰어들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7월 말 정치활동을 하겠다고 천명한 뒤 민주평화당과의 정책 연대를 약속했고, 이달 6일에는 창당 준비위원회를 결성했다. 뉴스메이커가 된 소상공인연합회를 둘러싼 시선은 응원과 우려가 교차한다. 그 시선의 한가운데 선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을 18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소재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최 회장은 인터뷰 내내 “답답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답답함은 연합회가 ‘정치 세력화’를 하겠다고 발표한 뒤 불거진 여러 오해에서 비롯했다. 대표적인 오해가 국회의원 자리에 대한 욕심이다. 최 회장이 국회로 갈 거라는 소문은 연합회의 창당 선언 이전부터 있었다. 자유한국당 입당설은 지난해부터 제기됐다.

최 회장은 “임기가 끝나면 자영업자로 돌아가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소상공인들이 오죽하면 정치를 하겠냐고 나섰겠냐”고 반문하며 “정치 세력화는 연합회 밑에서부터 올라온 열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 이달 6일 창당 발기인 대회에 최 회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연합회의 정치 참여 금지 정관 개정을 연합회 이사회에서 통과시켰지만,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로부터 승인이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창당 준비위원회 역시 연합회 회원들이 개인 자격으로 참가했다.

연합회 조직 차원에서 창당을 위해 지원 예산을 쓰고 있지도 않다. 최 회장은 “의석 수나 강령도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창당에 직접 관여는 하지 않고 있다”고 단언했다.

최 회장은 소상공인들의 정치 세력화 요구가 폭발한 데에는 국회의원들이 민의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한다는 분노가 있었다고 분석한다.

그는 “본인들 권력 다툼만 하고, 민생은 돌보지 않는 데 대한 화가 소상공인들 사이에서 팽배하다”며 “여당에 대한 불만이 많지만, 야당을 쳐다봐도 우리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하니까 ‘소상공인들이 직접 해보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책 연대의 대상이 민주평화당이 된 것에 관해서는 “거대 여당, 야당에 관한 실망에서 출발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상공인 중에 정의당 지지자도 많지만, 노동자에 치우쳐 접점을 이루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과의 합당 가능성에 관해서는 현재로선 없다고 단언하면서 “합당할 생각이었으면 왜 독자 창당을 하겠냐”고 반문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14일 서울 동작구 중소기업연구원 빌딩 사무실에서 창당에 나선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14일 서울 동작구 중소기업연구원 빌딩 사무실에서 창당에 나선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소상공인들의 창당 이후 과제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그는 “자칫하면 우리가 부정했던 정치인과 다르지 않게 될 수도 있다”며 “그들과 어떻게 차별화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요구하는 3대 정책은 소상공인기본법 제정,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최저임금 제도 개선이다. 이중 소상공인기본법은 이달 국회에서 통과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법안이 논의되면서 중기부가 복수의 소상공인 단체 설립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복수의 단체를 설립하더라도 상관치 않는다”면서 “다만, 수많은 소상공인 단체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날 경우, 과연 중기부가 어떻게 조율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의 임기는 2021년 2월까지다. 1년 넘게 남은 시간 동안 그가 완성하고 싶은 연합회의 모습은 자생력을 갖춘 조직이다. 2014년 연합회 설립 뒤 2015년 회장으로 선출되고, 2018년 연임한 그는 “외풍에 시달리지 않고, 정부 지원 없이도 자생할 수 있는 조직으로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직에 대한 자부심도 내비쳤다. 최 회장은 “올해 지방 조직을 키우는 데 주력한 만큼 이제는 전국에서 소상공인연합회는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5년 동안 금전적인 문제 없이 깨끗하게 운영되고 있는 점도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소상공인 희망센터 위탁사업비를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업무상 횡령혐의로 고발당해 수사를 받았으나 올해 3월 검찰로부터 최종 무혐의 판결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3,000
    • +1.04%
    • 이더리움
    • 173,600
    • +0%
    • 리플
    • 264
    • +1.54%
    • 라이트코인
    • 53,050
    • +0.86%
    • 이오스
    • 3,182
    • +0.95%
    • 비트코인 캐시
    • 248,000
    • -0.52%
    • 스텔라루멘
    • 64.6
    • -0.62%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4.6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900
    • +0.8%
    • 모네로
    • 63,500
    • +0.24%
    • 대시
    • 61,350
    • +4.69%
    • 이더리움 클래식
    • 4,541
    • +1.68%
    • 42
    • +0%
    • 제트캐시
    • 34,210
    • -2.9%
    • 비체인
    • 8.09
    • +1.13%
    • 웨이브
    • 662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4.63%
    • 비트코인 골드
    • 7,025
    • -0.5%
    • 퀀텀
    • 2,047
    • +0.1%
    • 오미세고
    • 870
    • +1.16%
    • 체인링크
    • 2,440
    • +2.52%
    • 질리카
    • 7.22
    • +5.09%
    • 어거
    • 12,180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