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소비 구조 변화...의료ㆍ레저산업 수혜 기대”-신한금융

입력 2019-11-12 08:12

경기부진에도 실버와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수혜를 입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김희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2일 “한국 소비가 둔화된 이유에는 수출과 고용의 상관관계 약화, 이자 비용과 연금 및 보험을 비롯한 비소비성지출 증가 등에 있다”며 “2012년을 기점으로 기업들의 해외 공장 이전이 본격화됐고, 국내에는 고용창출계수가 낮은 투자만 집중되며 수출과 내수의 연결고리를 약화시켰다”고 분석했다.

이어 “특정 상품에 대한 최종수요가 10억 원 발생할 경우 유발되는 취업자 수를 뜻하는 취업유발계수는 2000년 25.7명에서 2015년 11.8명으로 급감했다”며 “또 가계 부채 증가로 인한 원리금 상환 부담과 사회보험성 지출이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수출과 고용의 연결고리 약화, 비소비지출 증가 등은 자연스레 구조적 소비 부진으로 이어졌다”며 “2000년부터 2011년까지는 국내소비지출은 연 평균 3.4% 늘었으나 2012년 이후에는 1.9% 증가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비 증가세의 추세적 둔화는 불가피하지만 그나마 정부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 및 소비 지원 정책 등이 버팀목으로 작용한다”며 “내년에도 정부의 총 지출 예산안은 전년대비 9.3% 늘린 513.5조원으로 편성된 가운데 보건·복지·노동 분야 예산은 전년대비 20.6% 증 가한 181.6조원이 할당됐다”고 짚었다.

또 “의료보건과 오락문화, 가계시설및운영 목적의 소비 증가가 두드러지고 교육과 의류및신발, 식료품 소비는 눈에 띄게 정체되고 있다”며 “고령화로 의료보건지출은 증가했으나 저출산 등의 이유로 교육 지출은 감소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3,000
    • +0.17%
    • 이더리움
    • 175,900
    • +1.38%
    • 리플
    • 271
    • +2.26%
    • 라이트코인
    • 53,750
    • +0.66%
    • 이오스
    • 3,210
    • -0.09%
    • 비트코인 캐시
    • 251,700
    • +0.84%
    • 스텔라루멘
    • 65.3
    • +0.31%
    • 트론
    • 17.2
    • +0.58%
    • 에이다
    • 45.3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400
    • +0.53%
    • 모네로
    • 63,750
    • +0.31%
    • 대시
    • 60,900
    • +0.74%
    • 이더리움 클래식
    • 4,615
    • +1.54%
    • 42.6
    • +0.47%
    • 제트캐시
    • 34,580
    • -0.46%
    • 비체인
    • 8.32
    • +2.84%
    • 웨이브
    • 681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45%
    • 비트코인 골드
    • 7,075
    • +0.35%
    • 퀀텀
    • 2,054
    • +0.39%
    • 오미세고
    • 882
    • +0.11%
    • 체인링크
    • 2,407
    • +0%
    • 질리카
    • 7.66
    • +2.13%
    • 어거
    • 12,27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