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윤도현, 헨리에 보인 ‘다정함’은 어쩌고...다른 후배 평은 정반대?

입력 2019-11-09 17:58

윤도현, 진짜 모습은 어느 쪽?

(출처=MBC '나혼자산다' 방송캡처 )
(출처=MBC '나혼자산다' 방송캡처 )
가수 윤도현을 둔 상반된 평가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윤도현은 지난 8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 헨리와 함께 출연했다. 헨리의 철없는 행동을 어르고달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런데 또 다른 가수 후배는 윤도현의 또 다른 성격을 폭로했다. 그 주인공은 하현우다.

그는 한 방송에서 윤도현에 대해 “약간 바보 같고, 서툴게 해도 ‘야 괜찮아’라고 해서 쿨한 뮤지션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까 굉장히 예민하고 조금 잘 삐친다”고 폭로해 윤도현을 욱하게 했다.

이어 “콘서트 회의를 하는데 ‘우리 YB는 이런 걸 해야겠다’고 해서 나는 재미있게 하려고 ‘국카스텐도 이런 거 한번 할까?’라면서 웃었는데 며칠 있다가 전화가 와 ‘국카스텐과 YB가 경쟁구도로 가는 것 보다는 하나의 화합된 느낌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속으로 ‘나한테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거지?’라고 생각했는데 YB가 뭘 한다고 했을 때 국카스텐도 뭐 할까라고 이야기한 걸 마음에 담아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도현은 “우리가 같은 록을 해도 다른 스타일이지 않나. 그걸 살려서 하려고 하는데 현우가 자꾸 내가 뭐 한다고 하면 ‘나도 그거 할래’라고 했다”며 “그 당시에는 대충 넘어갔는데 마음에 걸리더라”라고 해명했다. 또 자신이 전화를 한 것은 서로 스타일을 다르게 하자고 이야기한 것이라며 “내가 뭐가 예민해”라고 날을 세워 웃음을 안겼다.

하현우는 “이런 성격이기 때문에 후배들한테 존경을 받을 수 있는 것”이라며 “남의 감정, 입장 같은 걸 아예 생각 안 하고 후배들을 대했으면 그냥 그런 사람으로 남을 텐데 오히려 자기감정보다 상대방 감정에 대해 너무 신경을 쓰다 보니 오버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25,000
    • -0.37%
    • 이더리움
    • 214,200
    • -1.38%
    • 리플
    • 315
    • -1.25%
    • 라이트코인
    • 70,550
    • -1.81%
    • 이오스
    • 3,994
    • -0.87%
    • 비트코인 캐시
    • 333,000
    • -0.21%
    • 스텔라루멘
    • 88.3
    • -4.23%
    • 트론
    • 22.4
    • +0.9%
    • 에이다
    • 50.5
    • +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400
    • -0.46%
    • 모네로
    • 73,350
    • +1.38%
    • 대시
    • 80,600
    • -1.16%
    • 이더리움 클래식
    • 5,640
    • -0.97%
    • 46.1
    • +0%
    • 제트캐시
    • 42,710
    • -1.68%
    • 비체인
    • 7.32
    • +12.44%
    • 웨이브
    • 897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
    • -2.46%
    • 비트코인 골드
    • 9,890
    • -1.2%
    • 퀀텀
    • 2,532
    • +1.4%
    • 오미세고
    • 1,115
    • +1.36%
    • 체인링크
    • 3,231
    • +2.31%
    • 질리카
    • 7.09
    • +1.29%
    • 어거
    • 13,560
    • -1.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