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막말 논란' 송성문 "한국시리즈 후 두산 찾아 사과하겠다"…경기장서 비난 세례

입력 2019-10-24 08:07

(연합뉴스)
(연합뉴스)

송성문(23·키움 히어로즈)이 '막말 논란'에 대해 "한국시리즈(KS) 이후 두산을 찾아가 공식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사과에도 송성문의 막말 논란에 대한 팬들의 야유는 멈추지 않았다.

송성문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 세례를 받았다.

하지만 송성문은 이 같은 팬들의 비난 세례에도 흔들리지 않고 맹타를 휘둘렀다.

2회 초 두산 팬들의 야유를 들으며 선두타자로 나선 송성문은 상대 선발 이영하를 상대로 3루타를 뽑아냈다. 그는 김혜성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런 모습에도 관중의 야유 소리는 줄어들지 않았다.

3-2로 앞선 6회 초 1사 1,2루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선 송성문은 이영하의 초구를 받아쳐 적시타를 터뜨리며 추가점을 뽑아냈다.

비록 경기는 두산의 승리로 돌아갔지만 이날 송성문의 활약은 돋보였다.

다만 남은 경기에서도 계속 '막말 논란'으로 송성문을 향한 팬들의 비난이 경기력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지 주목된다.

앞서 송성문은 한국시리즈 1차전 경기 중 더그아웃에서 두산 선수를 향해 "자동문", "오늘 경기 끝나고 햄스트링 수술", "2년 재활" 등 막말을 하는 모습이 그려져 논란이 일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송성문은 한국시리즈 2차전 경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공개사과를 했다.

그는 "어제 한 행동에 대해 반성한다"며 "KBO리그를 사랑해주시는 팬들께 실망을 안겨 죄송하다"고 말했다.

폭언 당사자에게 사과했는지 묻는 질문에 송성문은 "오늘 경기장에 도착하자마자 사과하려고 했는데 두산이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다고 했다"며 "한국시리즈가 끝나면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2,000
    • -1.64%
    • 이더리움
    • 210,300
    • -2.05%
    • 리플
    • 304
    • -2.56%
    • 라이트코인
    • 67,100
    • -2.75%
    • 이오스
    • 3,891
    • -1.27%
    • 비트코인 캐시
    • 309,500
    • -4%
    • 스텔라루멘
    • 84.9
    • -1.39%
    • 트론
    • 21.7
    • -3.98%
    • 에이다
    • 50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2.37%
    • 모네로
    • 73,200
    • -3.81%
    • 대시
    • 79,4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2.91%
    • 47.7
    • +3.25%
    • 제트캐시
    • 42,150
    • -0.8%
    • 비체인
    • 8.52
    • +2.04%
    • 웨이브
    • 903
    • +1.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
    • -4.65%
    • 비트코인 골드
    • 9,245
    • -2.68%
    • 퀀텀
    • 2,522
    • -7.45%
    • 오미세고
    • 1,194
    • +0.25%
    • 체인링크
    • 3,452
    • -4.46%
    • 질리카
    • 7.77
    • +9.59%
    • 어거
    • 12,660
    • -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