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2보]문 대통령 “국민 공감 개혁, 정치공방으로 갈등 일으켜”...정치권 자성 촉구

입력 2019-10-21 16:39 수정 2019-10-21 16:57

22일 국회 시정연설...‘공정’·‘경제’ 강조하며 야당 협조 요청할 듯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논란이 되고 있는 현안에 대해 물러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오히려 이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국민갈등과 국론분열의 원인이라며 자성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이 같은 의지를 재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오찬을 가지면서 “검찰개혁이나 공수처 설치 등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개혁이 ‘조국 사태’로 이어지는 등 정치공방으로 이어지고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각각 찬반 집회가 벌어지는 등 국론 분열 양상으로 번진 데 대해 정치권의 자성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런 상황들을 타개하기 위해 종교지도자들이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인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화두로 떠오른 ‘공정’에 대해서도 제도개혁을 해법으로 제시하며 정치권을 에둘러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불법적인 반칙·특권뿐 아니라 합법적 제도 속에 내재된 불공정까지 모두 해소하라는 게 국민 요구였고, 우리 정치가 아주 귀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부 출범 후 국민통합 노력의 성과에 대해서는 다소 미진하다하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2년 가까이 흘렀는데 국민통합이라는 면에서는 우리 나름대로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고,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정책을 시행하면서 나름대로 노력해왔지만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국회에서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다시 한번 검찰 개혁과 민생 등을 강조하고 정치권의 협조를 촉구할 것을 예상된다.

‘조국 사태’를 거치며 제기된 ‘공정한 사회’의 필요성을 재차 확인하고 최근 대통령이 힘을 싣고 있는 경제활력과 민생안정에 대해서도 정부의 노력과 국회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시정연설을 통해 흐트러진 국론을 하나로 모으고 국정동력을 다잡아 지지율 하락국면 돌파를 도모할 것으로 청와대 안팎은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이번이 취임 후 네 번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시정연설이니만큼 예산에 대한 부분 언급이 있을 것이고, ‘공정’에 대한 부분 말씀이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최종본을 보지 못했다”고 말해 시정연설문에는 막판에 새로운 내용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5,000
    • -2.94%
    • 이더리움
    • 182,000
    • -2.93%
    • 리플
    • 276
    • -3.16%
    • 라이트코인
    • 57,500
    • -3.44%
    • 이오스
    • 3,152
    • -4.57%
    • 비트코인 캐시
    • 248,500
    • -5.76%
    • 스텔라루멘
    • 71
    • -0.28%
    • 트론
    • 17.3
    • -3.89%
    • 에이다
    • 44.6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500
    • -1.89%
    • 모네로
    • 61,200
    • -2.86%
    • 대시
    • 66,050
    • -7.17%
    • 이더리움 클래식
    • 4,680
    • -4%
    • 43.5
    • -2.68%
    • 제트캐시
    • 35,150
    • -5.2%
    • 비체인
    • 6.28
    • -6.41%
    • 웨이브
    • 755
    • -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1.92%
    • 비트코인 골드
    • 7,910
    • -4.7%
    • 퀀텀
    • 2,001
    • -4.44%
    • 오미세고
    • 930
    • -2.92%
    • 체인링크
    • 2,857
    • -3.67%
    • 질리카
    • 6.8
    • -1.88%
    • 어거
    • 13,040
    • -3.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