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버스서 여성에 체액 뿌린 남성, 무죄 판결

입력 2019-10-16 10:40 수정 2019-10-16 10:41

버스 안에서 한 여성에게 체액을 뿌린 남성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경기 수원지법 형사항소8부(송승우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공중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로 기소된 A(39) 씨에 대해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 등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5월 14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에서 버스를 타고 가던 중 앞자리에 앉아 있던 B 씨(31)의 뒷머리를 향해 체액을 뿌려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당시에 음란행위를 한 적이 없고, 체액을 고의로 피해자 머리에 묻게 한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일관되게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면서 "피해자 역시 피고인이 음란행위 내지 사정을 하거나 머리에 체액을 묻히는 것을 직접 목격한 바 없고, 이를 증명할 목격자 진술이나 CCTV 영상 등 증거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카락에서 피고인의 체액 성분이 검출된 것은 사실이나,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을 피해자의 머리에 묻게 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면서 "다른 경로를 통해 체액이 묻게 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판시했다.

1심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 경찰 사건처리표, 유전자 감정서 등을 토대로 A 씨가 고의로 B 씨에게 체액을 묻힌 사실이 인정된다며 유죄를 선고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98,000
    • -1.12%
    • 이더리움
    • 215,700
    • -1.24%
    • 리플
    • 313
    • -1.57%
    • 라이트코인
    • 69,050
    • -2.47%
    • 이오스
    • 3,966
    • -1.29%
    • 비트코인 캐시
    • 323,600
    • -2%
    • 스텔라루멘
    • 86.5
    • -1.48%
    • 트론
    • 22.6
    • -3%
    • 에이다
    • 49.7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100
    • -1.59%
    • 모네로
    • 76,300
    • +0.39%
    • 대시
    • 80,250
    • -0.93%
    • 이더리움 클래식
    • 5,525
    • -2.04%
    • 46.3
    • -0.64%
    • 제트캐시
    • 42,420
    • -1.37%
    • 비체인
    • 8.54
    • +18.12%
    • 웨이브
    • 896
    • -1.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7
    • +1.02%
    • 비트코인 골드
    • 9,465
    • -3.86%
    • 퀀텀
    • 2,685
    • +2.91%
    • 오미세고
    • 1,196
    • +4.27%
    • 체인링크
    • 3,589
    • +3.73%
    • 질리카
    • 7.19
    • +0.84%
    • 어거
    • 13,100
    • -1.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