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엘리바와 에이치엘비 합병 동의 안건 결의”

입력 2019-10-15 17:14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15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엘리바의 주주로서, 최대주주인 에이치엘비와 항암신약 개발회사인 엘리바(구 LSKB)의 합병에 동의하는 안건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에 따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보유중인 엘리바 주식 전량 32만5010주를 에이치엘비에 교부하고, 대가로 에이치엘비 보통주 58만6098주 및 현금 397만 달러, 언아웃(Earn Out, 미래 발생가능한 수익 분배)으로 리보세라닙의 NDA 신청 시점 및 NDA 승인 시점에 397만 달러를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

회사는 이번 삼각합병의 결과로 확보되는 유동성 자금은 리보세라닙의 미국 NDA 일정에 발맞춰 한국에서의 신약허가, 상용화 준비 및 제약 생산ㆍ유통 사업부문의 강화와 더불어 신규 항암제 파이프라인 도입과 세포치료제 개발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근식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이사는 “에이치엘비와 엘리바가 합병되면 사실상 한 회사가 되는 것이어서 엘리바 주식을 보유하는 것이나 에이치엘비 주식을 보유하는 것이나 차이가 없지만, 회사입장에서는 회계적으로나 자금적으로나 상장 주식을 보유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또 “리보세라닙 상용화 시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한국에서의 빠른 시판을 추진함과 동시에 생산시설 구축을 통해 실질적인 수익 실현은 물론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이번 합병에 따른 투자수익과 언아웃 외에도 리보세라닙의 한국 판권과 일본, 유럽지역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일정비율을 지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하고 있어, 리보세라닙의 상용화가 가시화됨에 따라 상당한 매출과 수익을 실현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이번 합병에 따라 확보하게 되는 추가 유동성은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보유중인 파이프라인의 집중개발과 확대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며 “기타 파이프라인을 추가로 인수 및 개발함으로써 항암 및 세포치료제 전문회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2,000
    • -2.16%
    • 이더리움
    • 171,500
    • -1.27%
    • 리플
    • 261
    • -0.76%
    • 라이트코인
    • 52,000
    • -0.76%
    • 이오스
    • 3,062
    • -1.86%
    • 비트코인 캐시
    • 243,000
    • -1.02%
    • 스텔라루멘
    • 62.3
    • -1.89%
    • 트론
    • 16.6
    • -1.78%
    • 에이다
    • 43.2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700
    • -1.5%
    • 모네로
    • 62,500
    • -3.03%
    • 대시
    • 58,800
    • -1.92%
    • 이더리움 클래식
    • 4,463
    • +0.31%
    • 40.8
    • -1.21%
    • 제트캐시
    • 35,540
    • +0.54%
    • 비체인
    • 7.24
    • -2.56%
    • 웨이브
    • 629
    • -0.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2.83%
    • 비트코인 골드
    • 6,675
    • -1.55%
    • 퀀텀
    • 2,036
    • +1.04%
    • 오미세고
    • 869
    • +1.05%
    • 체인링크
    • 2,630
    • +2.22%
    • 질리카
    • 6.49
    • -4.98%
    • 어거
    • 12,130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