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P2P금융업계,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법정 협회 출범 준비위원회 발족

입력 2019-10-08 14:57

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 공동 준비위원장

▲(왼쪽부터)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사진제공=한국P2P금융협회)
▲(왼쪽부터)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사진제공=한국P2P금융협회)

P2P금융 법정 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발족됐다.

한국P2P금융협회와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는 법정 협회 구성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과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이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는다.

준비위원회는 우선 협회 구성과 운영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다. 새로운 금융 산업을 대변할 수 있는 협회 발족을 위한 우선 과제들을 선정, 공동 준비위원장을 중심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의 제5장 37조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의 업무 질서를 유지하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해 온라인투자 연계금융협회를 설립한다'고 협회 설립에 대한 근거가 담겨져 있다. 법 제정에 따라 향후 모든 P2P금융업체(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는 설립되는 협회에 가입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이 주최한 ‘P2P금융 제정법에 대한 정책 토론회’에서 “P2P금융의 경우 업체가 매우 많고 새로운 유형의 상품이 존재하는 시장으로, 협회가 1차적으로 산업의 건전성을 책임져야 한다는 점에서 협회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협회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은 테라펀딩 양태영 대표와 렌딧 김성준 대표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는 우리 산업을 대표하는 협회인 만큼 한국P2P금융협회와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회원사를 중심으로 여러 업체들의 의견을 효과적으로 청취해 반영하겠다”며 “연내 협회를 출범시키는 것을 목표로 P2P금융산업 전체가 한마음이 되어 움직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금융투자연계업법은 지난 8월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 소위를, 8월 22일 정무위원회 전체 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향후 남은 과정인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논의를 통해 연내 P2P금융 법제화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86,000
    • -6.57%
    • 이더리움
    • 184,200
    • -10.2%
    • 리플
    • 283
    • -2.75%
    • 라이트코인
    • 59,000
    • -7.16%
    • 이오스
    • 3,255
    • -9.71%
    • 비트코인 캐시
    • 259,500
    • -8.76%
    • 스텔라루멘
    • 70.1
    • -4.88%
    • 트론
    • 18
    • -5.76%
    • 에이다
    • 44.5
    • -5.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400
    • -6.95%
    • 모네로
    • 62,100
    • -8.27%
    • 대시
    • 70,450
    • -5.31%
    • 이더리움 클래식
    • 4,890
    • -4.4%
    • 44.2
    • -5.56%
    • 제트캐시
    • 36,530
    • -7.21%
    • 비체인
    • 6.48
    • -9.12%
    • 웨이브
    • 780
    • -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8.03%
    • 비트코인 골드
    • 8,140
    • -5.57%
    • 퀀텀
    • 2,049
    • -6.78%
    • 오미세고
    • 955
    • -7.82%
    • 체인링크
    • 2,884
    • -7.27%
    • 질리카
    • 6.67
    • -10.47%
    • 어거
    • 13,010
    • -5.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