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 지하철 9호선 9일까지 파업…서울시 "정상운행 위해 대비책 마련"

입력 2019-10-07 08:19

(뉴시스)
(뉴시스)

서울 지하철 9호선 2ㆍ3단계(언주~중앙보훈병원, 13개 역) 구간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7일 오전 5시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9일까지 사흘 동안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사측과 최종 본교섭이 결렬돼 오늘 오전 5시부터 9일까지 파업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9호선 2·3단계 구간 전체 직원(250명) 절반 정도인 12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하철이 필수 유지 공익사업장이기 때문에 출근 시간대인 오전 7~9시는 100% 운행하고, 퇴근 시간대인 오후 5~7시는 80%, 나머지 시간대는 운행률 60%를 유지할 방침이다.

노조는 '1인 근무'를 파업의 핵심 이유로 꼽았다. 신상환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장은 "1인 근무가 만연하고 있습니다. 심야에 역사에 홀로 방치돼 호루라기와 물총 하나만으로 개인의 신변을 보장하면서 1000만 시민의 발인 지하철의 안전도 같이 걱정해야 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9호선 노조는 임금 15% 인상과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사측과 협상을 벌였지만, 견해차가 커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파업에도 열차를 정상운행하기 위해 대비하고 있다. 비조합원과 불참자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평소와 같이 열차를 운행하겠다는 것이다. 공사는 "9호선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오전 5시 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운영되며 운행 간격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와 공사는 정상 운행이 어려운 때를 대비해 비상수송 대책도 마련했다. 운행률이 90~99%면 9호선 노선을 거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24대를 투입할 계획이다. 운행 횟수를 단축해 운행 중인 차량 36대도 정상 운행한다. 다람쥐버스 3개 노선(8331, 8551, 8761)도 1시간 연장 운행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0,000
    • -0.24%
    • 이더리움
    • 206,100
    • +0.29%
    • 리플
    • 294
    • +0.34%
    • 라이트코인
    • 64,400
    • -0.31%
    • 이오스
    • 3,620
    • -0.58%
    • 비트코인 캐시
    • 284,500
    • +0.6%
    • 스텔라루멘
    • 75.7
    • -0.92%
    • 트론
    • 19.5
    • -1.02%
    • 에이다
    • 48.2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100
    • -1.71%
    • 모네로
    • 68,000
    • -1.88%
    • 대시
    • 75,350
    • -0.46%
    • 이더리움 클래식
    • 5,130
    • +0.59%
    • 47.1
    • +1.73%
    • 제트캐시
    • 39,680
    • +0.4%
    • 비체인
    • 7.39
    • -7.28%
    • 웨이브
    • 831
    • -0.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2.76%
    • 비트코인 골드
    • 8,670
    • +1.46%
    • 퀀텀
    • 2,246
    • +0.36%
    • 오미세고
    • 1,056
    • -0.19%
    • 체인링크
    • 3,173
    • +0.09%
    • 질리카
    • 7.71
    • -11.68%
    • 어거
    • 13,870
    • +1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