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판 커진 건강기능식품… 제약업계도 입맛 다신다

입력 2019-10-07 05:00

지난해 건기식 시장 4.3兆 2년 새 20% 급성장… 종근당건강, 유산균 내세워 상반기 매출 1648억

주요 제약사들이 앞다퉈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매출 다변화에 목마른 제약사들의 도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종근당과 일동제약, 유한양행 등 국내 주요 제약사들이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확대하는 추세다.

가장 성과가 두드러지는 회사는 종근당건강이다. 종근당그룹의 건강기능식품 전문회사 종근당건강은 프로바이오틱스 ‘락토핏’을 기반으로 견고한 입지를 다졌다. 종근당홀딩스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종근당건강의 유산균 매출은 925억 원을 기록, 지난해 상반기(361억 원) 대비 150% 이상 증가했다. 이미 지난해 매출(900억 원)을 가볍게 넘어서 연 매출 2000억 원 돌파 기대도 커지고 있다.

락토핏은 생애주기별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로 2016년 첫선을 보였다. 홈쇼핑과 온라인, 대형마트, 드럭스토어, 백화점, 면세점 등 유통 채널을 다변화하면서 매출이 빠르게 늘었다. 종근당건강 관계자는 “제품력과 마케팅의 시너지가 매출 확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랏토핏의 선전에 힘입어 2016년 811억 원이던 종근당건강의 매출은 2017년 1261억 원, 지난해 1824억 원으로 급증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1648억 원을 달성해 그룹의 매출 효자로 자리 잡았다.

일동제약은 4중 코팅 프로바이오틱스 ‘지큐랩’과 건강기능식품 ‘마이니’로 브랜드 파워 강화에 힘쓰고 있다. 회사는 2016년 유산균 관련 원천기술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프로바이오틱스 사업 전문 회사 일동바이오사이언스를 분할 설립한 바 있다. 이어 2017년 기초영양·기능성·임산부·갱년기 등 분야별 40여 종의 제품군을 갖춘 마이니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건강기능식품 사업에 나섰다.

일동제약 헬스케어 사업부의 매출은 2017년 132억 원에서 지난해 251억 원으로 2배 가까이 뛰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173억 원을 기록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제약 1위 기업 유한양행은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의 공격적인 비즈니스에 돌입했다. 유한양행은 뉴오리진을 담당하는 푸드앤헬스사업부문을 100% 자회사 유한필리아에 1일 양도하고 간판을 유한건강생활로 바꿔 달았다. 전문성과 경영 효율성을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지난해 4월 선보인 뉴오리진은 건강기능식품을 중심으로 식품·라이프·뷰티를 포괄하는 브랜드다. 뉴오리진이 포함된 유한양행의 기타사업부문 매출은 2017년 120억 원에서 지난해 153억 원, 올 상반기 105억 원으로 꾸준히 늘어 눈길을 끈다.

지난해 건강기능식품으로 174억 원의 매출을 올린 휴온스는 활발한 인수·합병으로 세를 불리고 있다. 휴온스가 2016년 인수한 휴온스내츄럴은 피부 관련 특허물질 ‘HU018’을 활용한 ‘이너셋 허니부쉬’로 온·오프라인을 동시 공략 중이다. 휴온스내츄럴은 지난달 계열사 바이오토피아를 흡수 합병하면서 원료부터 완제품 제조까지 생산 라인을 구축했다. 또한, 홍삼 건강기능식품 전문 기업 성신비에스티를 2018년 인수하고 사명을 휴온스네이처로 변경했다.

이 같은 제약사들의 움직임은 급속한 고령화와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 등의 추세로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확실한 먹거리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4조2600억 원으로, 2016년(3조5600억 원)보다 20% 커졌다. 업계 관계자는 “신약 개발을 위한 안정적인 수익원이 절실한 제약사들에 건강기능식품은 연구·개발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 분야”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72,000
    • +0.12%
    • 이더리움
    • 215,800
    • +0.05%
    • 리플
    • 316
    • -0.63%
    • 라이트코인
    • 71,000
    • -1.46%
    • 이오스
    • 4,011
    • -0.55%
    • 비트코인 캐시
    • 333,500
    • +0.15%
    • 스텔라루멘
    • 89
    • -1%
    • 트론
    • 22.5
    • +1.81%
    • 에이다
    • 50.3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700
    • -1.04%
    • 모네로
    • 74,450
    • +3.33%
    • 대시
    • 81,050
    • -0.8%
    • 이더리움 클래식
    • 5,690
    • -0.35%
    • 46.2
    • +0.87%
    • 제트캐시
    • 42,510
    • -0.84%
    • 비체인
    • 7.38
    • +5.43%
    • 웨이브
    • 893
    • -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8
    • -0.36%
    • 비트코인 골드
    • 9,855
    • -1.94%
    • 퀀텀
    • 2,544
    • +3.16%
    • 오미세고
    • 1,107
    • +0.36%
    • 체인링크
    • 3,251
    • +1.37%
    • 질리카
    • 7.15
    • +1.71%
    • 어거
    • 13,62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