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전자담배 쥴, 중국 온라인몰서 일주일만에 돌연 퇴출...왜?

입력 2019-09-18 15:19

▲미국 전자담배업체 쥴랩스가 판매하고 있는 담배 쥴. AP연합뉴스
▲미국 전자담배업체 쥴랩스가 판매하고 있는 담배 쥴. AP연합뉴스
미국 전자담배업체 쥴랩스의 액상형 전자담배 ‘쥴’이 세계 최대 담배 시장인 중국에서 판매를 시작한 지 불과 며칠 만에 자취를 감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쥴’은 지난 9일 중국 유명 온라인 쇼핑몰인 JD닷컴과 알리바바 산하 온라인 장터인 티몰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그러나 쥴은 며칠 뒤 갑자기 온라인몰 두 곳에서 모두 사라졌다. 티몰 측은 13일 쥴이 사라졌다며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쇼핑몰 측과 쥴 측 모두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여기에는 자국 담배 산업을 보호하려는 중국 정부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은 세계 최대 담배 시장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중국의 흡연 인구는 3억 명 이상으로 그 중 59%가 남성이다. 작년에만 중국에서 담배 2조4000억 개비가 팔렸는데 대부분이 중국 국영업체인 차이나내셔널토바코가 생산한 연초 담배였다. 중국은 차이나내셔널토바코가 담배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외산 전자담배가 진출하면 국유기업에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빅토리아 데이비스 쥴 대변인은 “쥴 제품은 현재 중국 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지 않지만, 우리 제품을 다시 판매할 수 있도록 이해 당사자들과 대화를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시장에서 갑작스러운 판매 중단은 쥴이 직면한 위기를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미국에서도 뭇매를 맞고 있는 전자담배가 중국 시장에서마저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고 WSJ는 평가했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시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00,000
    • -1.43%
    • 이더리움
    • 213,300
    • -2.16%
    • 리플
    • 344
    • -0.86%
    • 라이트코인
    • 65,300
    • -0.61%
    • 이오스
    • 3,511
    • -4.59%
    • 비트코인 캐시
    • 265,200
    • -0.38%
    • 스텔라루멘
    • 75.2
    • -1.57%
    • 트론
    • 18.6
    • -4.62%
    • 에이다
    • 59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100
    • +5.16%
    • 모네로
    • 63,300
    • +5.85%
    • 대시
    • 84,45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5,530
    • +0.55%
    • 44.4
    • -2.42%
    • 제트캐시
    • 47,870
    • +4.84%
    • 비체인
    • 4.1
    • -2.15%
    • 웨이브
    • 994
    • -5.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
    • -4.2%
    • 비트코인 골드
    • 9,800
    • +3.27%
    • 퀀텀
    • 2,024
    • -5.07%
    • 오미세고
    • 942
    • -2.28%
    • 체인링크
    • 2,746
    • -8.28%
    • 질리카
    • 7.82
    • -0.26%
    • 어거
    • 9,825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