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삼성 보내는 삼일회계, 영업 전략은

입력 2019-09-18 15:17

삼성생명ㆍ전자 감사 마무리…채널1 대신 채널2 비중 확장

▲자산 5조원 이상 주기적 지정대상 기업과 외부감사인 현황
▲자산 5조원 이상 주기적 지정대상 기업과 외부감사인 현황

국내 최대 회계펌인 삼일회계법인이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도입에 따라 올해를 끝으로 삼성생명보험과 삼성전자 감사에서 손을 놓는다. 큰 폭의 매출 감소가 불가피한 만큼 비감사 부문 업무의 비중 확대를 통해 이를 만회한다는 계획이다.

18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내년부터 감사인 지정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대상 대기업 20여 곳의 회계펌이 바뀌게 된다. 이 중에서 삼일은 자산 1위 삼성생명과 2위 삼성전자의 외부감사인을 맡고 있다.

삼성카드도 감사 고객이다. 이밖에 KB금융지주와 현대해상화재보험, CJ제일제당, 카카오, 현대백화점 등 자산 5조 원 이상으로 가군에 속하는 굵직한 기업들을 감사 중이다.

삼일은 내년부터 해당 기업들을 다른 회계펌으로 보내면서 감사 부문에서 큰 폭의 매출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나 SK하이닉스 등 현재 다른 회계펌이 맡고 있는 기업을 가져오더라도 득보다 실이 클 것으로 추산되는 탓이다.

이에 삼일은 채널1 감사부문 매출이 줄어드는 만큼 채널2 비감사부문의 영업에 보다 주력해 이를 상쇄시킨다는 계획이다.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등 떠나보내는 기업의 감사를 할 수는 없어도, 대신 경영자문 등 비감사 업무를 맡을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실제 삼일은 최근 들어 법정감사 매출 비중이 하락세인 반면 비감사 매출 비중이 상승세인 상황이다. 삼일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6131억 원의 영업수익을 올렸다.

이 중 외부감사법상 법정감사 매출은 1842억 원으로 30.05%를 차지했다. 전기 36.37%에서 대폭 하락한 비중이다.

반면 감사대상회사 외 기타 경영자문 매출은 2171억 원으로 35.42%를 차지했다. 전기 31.07%에서 대폭 상승한 규모다.

기타 세무자문 매출도 1395억 원으로 22.76%를 점유하며, 1년 전 20.36% 대비 상승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삼일은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감사인 지정제가 시행되는 내년부터 비감사 분야의 매출 비중을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업계에서 외부감사인 지정 대상인 가군 대기업들 중 삼성생명의 다음 회계펌은 삼정회계법인이 유력하게 꼽힌다. 삼성전자는 한영회계법인과 안진회계법인의 2파전인 가운데 한영에 보다 무게가 실린다.

한영이 삼성전자 감사인에 선정되면 삼일과는 반대로 현재 큰 비중으로 맡고 있는 삼성전자의 채널2 업무를 내려놓게 된다.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쌍두마차를 내어주는 삼일은 대신 미래에셋을 가져갈 전망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3,000
    • -1.02%
    • 이더리움
    • 204,600
    • -1.73%
    • 리플
    • 344
    • -0.29%
    • 라이트코인
    • 64,100
    • -1.54%
    • 이오스
    • 3,424
    • -0.78%
    • 비트코인 캐시
    • 276,700
    • +3.67%
    • 스텔라루멘
    • 74.8
    • -0.27%
    • 트론
    • 18.1
    • -1.09%
    • 에이다
    • 56.1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800
    • +16.23%
    • 모네로
    • 68,750
    • +2.23%
    • 대시
    • 80,750
    • -1.1%
    • 이더리움 클래식
    • 5,405
    • +1.12%
    • 47.1
    • -2.08%
    • 제트캐시
    • 45,740
    • -1.34%
    • 비체인
    • 3.91
    • -1.76%
    • 웨이브
    • 941
    • -1.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
    • +0%
    • 비트코인 골드
    • 8,980
    • +0%
    • 퀀텀
    • 2,005
    • -1.67%
    • 오미세고
    • 946
    • -2.17%
    • 체인링크
    • 3,033
    • +4.62%
    • 질리카
    • 7.55
    • -1.05%
    • 어거
    • 9,72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