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뉴욕증시, 원유가격 급등 우려에 하락...다우0.52%↓

입력 2019-09-17 08:03

뉴욕증시가 1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공격 여파로 글로벌 원유 가격 급등 우려가 커지면서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2.70포인트(0.52%) 하락한 2만7076.82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9.43포인트(0.31%) 내린 2997.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3.17포인트(0.28%) 하락한 8153.54에 각각 장을 마쳤다.

이날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일 대비 14.7% 폭등한 채 장을 마감했다. 유가 폭등으로 전반적인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주요 시설이 드론 공격을 받은 후 사우디 산유량의 절반에 해당하는 하루 570만 배럴의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 이는 전세계 공급량의 5%에 해당한다.

원유 공급 차질로 브렌트유가 장중 한때 전일 대비 19.5% 폭등했다. 유가 급등이 계속되면 그렇지 않아도 둔화한 세계 경제에 더 큰 부담이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략비축유 방출 지시로 유가 상승 폭이 다소 줄어들기는 했지만 이번 공격 배후가 이란이라는 주장이 나온 후 다시 상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검증 결과에 따라 장전 완료된(locked and loaded) 상태”라며 군사 공격을 감행할 준비가 돼 있음도 시사했다.

퀸시 크로스비 푸르덴셜파이낸셜 수석 시장 분석가는 “경제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어떤 신호도 주식시장에는 악재”라고 평가했다.

중국의 부진한 경제지표도 시장의 불안을 가중시켰다.

중국의 8월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4.4% 증가하면서 다우존스가 조사한 전문가 예상치 5.2% 증가를 크게 밑돌았다. 이는 2002년 2월 이후 17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3.29% 급등했다. 반면 재료 부문은 1.63% 내렸고, 기술주도 0.27% 하락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3,000
    • -1.54%
    • 이더리움
    • 213,200
    • -2.2%
    • 리플
    • 345
    • -0.58%
    • 라이트코인
    • 65,250
    • -1.06%
    • 이오스
    • 3,515
    • -4.59%
    • 비트코인 캐시
    • 265,200
    • -0.38%
    • 스텔라루멘
    • 74.8
    • -2.09%
    • 트론
    • 18.6
    • -4.62%
    • 에이다
    • 59.4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300
    • +5.35%
    • 모네로
    • 63,450
    • +6.1%
    • 대시
    • 84,45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5,530
    • +0.09%
    • 44.4
    • -2.42%
    • 제트캐시
    • 47,520
    • +4.07%
    • 비체인
    • 4.1
    • -0.95%
    • 웨이브
    • 994
    • -5.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4.18%
    • 비트코인 골드
    • 9,800
    • +3.16%
    • 퀀텀
    • 2,029
    • -4.88%
    • 오미세고
    • 941
    • -2.49%
    • 체인링크
    • 2,759
    • -7.85%
    • 질리카
    • 7.82
    • -0.26%
    • 어거
    • 9,825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