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추석 연휴 문 여는 병원ㆍ약국은? 서울시 “120ㆍ119로 미리 확인하세요”

입력 2019-09-10 14:15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서울시는 추석 연휴기간인 12~15일 시민이 가까운 병·의원, 약국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0곳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0곳 △서울시 대한병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7곳 등 총 67곳이 문을 연다.

당직의료기관은 연휴기간 중 환자의 일차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470곳이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휴일지킴이약국은 시민 편의를 위해 당직의료기관 인근 약국을 지정해 1223곳을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동네에서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번없이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다산콜센터)으로 전화해 안내받거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 13개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6918곳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동안 명절 준비, 장시간 운전, 환경 변화 등으로 체력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하고, 교류가 많은 만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 섭취, 손씻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 위생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추석 명절기간 배탈, 감기같은 경증 질환은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 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120, 119로 미리 확인하시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연휴에도 시민 의료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73,000
    • -0.92%
    • 이더리움
    • 310,200
    • -1.52%
    • 리플
    • 323.9
    • -1.55%
    • 라이트코인
    • 89,850
    • +1.87%
    • 이오스
    • 4,852
    • -1.36%
    • 비트코인 캐시
    • 441,300
    • -1.87%
    • 스텔라루멘
    • 83.52
    • -2.52%
    • 트론
    • 23.63
    • -2.07%
    • 에이다
    • 68.9
    • -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400
    • -3.9%
    • 모네로
    • 94,850
    • -1.61%
    • 대시
    • 123,600
    • -2.68%
    • 이더리움 클래식
    • 11,260
    • -2.6%
    • 70.64
    • -4.71%
    • 제트캐시
    • 71,950
    • -3.16%
    • 비체인
    • 7.887
    • -1.62%
    • 웨이브
    • 1,679
    • -2.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8
    • +0.76%
    • 비트코인 골드
    • 12,110
    • -2.42%
    • 퀀텀
    • 2,811
    • -3.1%
    • 오미세고
    • 1,289
    • -1.68%
    • 체인링크
    • 4,840
    • -8.16%
    • 질리카
    • 8.62
    • -1.26%
    • 어거
    • 15,740
    • -1.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