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유기준 "문재인 대통령, 조국 장관 임명은 여론을 무시하고 임명한 나쁜 선례"

입력 2019-09-10 10:06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여론을 무시하고 임명한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기준 의원은 10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장 수여 직후 대국민 담화에서 '청문회까지 마쳐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질 명백한 위법이 확인 안 됐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을 안 하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국민의 정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유기준 의원은 "지금 조국 장관의 가족들이 각종 혐의를 받고 있고 수사 대상이 돼 있는 상황인데 어떻게 장관이 된다고 해서 검찰을 지휘할 수 있겠나.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고 말하겠지만 오히려 검찰 개혁을 할 수 없는, 검찰 개혁의 싹을 틔울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장관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여기서 만약에 밀리면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레임덕이 시작될 수도 있고 그래서 지지층을 믿고 정면 돌파하겠다는 그런 것"이라며 "어떻게 보면 조국 장관이 문재인 정권 탄생의 동업자이기 때문에 콩깍지가 씌워진 것 아닌가 싶다. 그리고 위험을 감수했다고 표현했는데, 이건 옳지 않고 오만과 독선의 발로이고 국민을 무시한 습성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기준 의원은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강경 투쟁을 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여러 가지 장외 투쟁도 지금 시작을 했고, 국민에게 이 부분에 대해 알리는 것을 전국 방방곡곡에서 시작할 것"이라며 "야당과 공조를 통해서 해임 건의안 제출도 있지만, 국정 조사나 특검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게 아니겠느냐.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조국 임명이 어떤 변곡점을 지나는 그런 지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조국 장관 임명과 관계 없는 경우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 지지가 반대보다 높았지만 지금은 역전이 돼 있다. 여당 지지율도 지금 떨어져 있는 상황인데, 이번의 조국 사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의 변화나 여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7,000
    • +0.01%
    • 이더리움
    • 169,500
    • +0.53%
    • 리플
    • 258.6
    • -0.92%
    • 라이트코인
    • 51,300
    • +0.1%
    • 이오스
    • 3,012
    • -0.43%
    • 비트코인 캐시
    • 243,000
    • +0.16%
    • 스텔라루멘
    • 61.06
    • -2.15%
    • 트론
    • 16.12
    • -2.3%
    • 에이다
    • 42.87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2.42%
    • 모네로
    • 62,150
    • -0.08%
    • 대시
    • 58,850
    • +0.6%
    • 이더리움 클래식
    • 4,493
    • +1.13%
    • 41.9
    • +0.48%
    • 제트캐시
    • 36,550
    • -1.72%
    • 비체인
    • 7.17
    • -0.69%
    • 웨이브
    • 761
    • +7.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4
    • -1.92%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67%
    • 퀀텀
    • 2,042
    • +0.39%
    • 오미세고
    • 831
    • -3.15%
    • 체인링크
    • 2,456
    • -4.29%
    • 질리카
    • 6.24
    • -4%
    • 어거
    • 11,79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