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1~2인 가구 늘자 ‘나혼자 수박’ 인기…매출 67% ‘껑충’

입력 2019-07-08 06:00

이마트 “5kg 미만 작은 수박 매출 비중 매년 상승…소포장 과일도 인기”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1~2인 가구 증가에 ‘나혼자 수박’, ‘반쪽 수박’, ‘1/4 수박’ 등 소비자 구매 트렌드에 맞춘 수박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는 본격적인 수박철이 시작된 6월 판매를 시작한 나혼자 수박(600g 내외/3980원)의 판매 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67%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나혼자 수박은 1팩에 600g내외의 소포장으로 수박은 먹고 싶지만 한 통을 사기엔 부담스런 1인 가구를 위해 이마트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상품이다.

2017년 처음 선보인 반쪽수박과 4분의1쪽 수박도 지난해 매출이 전년에 비해 160% 신장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잘라파는 조각 수박은 상품 선도 관리를 위해 별도로 개발된 조각 수박 전용 플라스틱 용기에 넣어 판매한다. 특히 반쪽 수박의 경우 용기에 별도의 손잡이가 있어 이동 시 고객 편의를 높였다. 또 가족 구성원 감소로 한번 사면 다 먹기 힘든 수박의 특성을 감안 수박 매장 옆에 수박 반 통이 통째로 들어가는 수박 전용 보관 용기를 함께 진열·판매하고 있다.

조각 수박 판매 증가와 더불어 1~2인 가구 증가에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수박 중량도 변화하고 있다. 이마트가 최근 4년 중량 별 수박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5년 전체 수박 매출의 4%였던 5kg 미만의 수박 매출 구성비가 2018년에는 17.6%까지 상승했다.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은 5~8kg 미만 수박의 매출 비중도 2015년 42.3%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판매 물량의 절반을 넘으며 51.9%까지 확대했다.

이마트는 작은 크기의 수박을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신품종 수박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망고처럼 속이 노란 ‘블랙망고 수박’, 사과처럼 깎아 먹는 ‘애플 수박’ 등은 모두 중량 3~4kg 가량의 미니 수박이다.

블랙망고 수박은 지난해 11브릭스였던 당도 선별 기준을 올해 12브릭스로 높였다. 애플수박은 먹기 편해 소비자 반응이 좋아 올해 물량을 20%가량 늘린 10만 통을 매입해 판매한다.

2~3년 전부터 품종 개량을 통해 생산된 미니 수박을 선보인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물량을 대대적으로 늘려 주력 수박으로 선보이고 있다. 올해 6월 한 달 기준 매출이 전년 대비 35% 상승했다.

이마트는 지난해 10월부터 사과, 바나나, 키위, 토마토 등도 소량 포장해 990원에 판매하는 ‘990 과일’을 선보여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첫 운영을 시작한 지난해 10월 대비 올해 6월 매출은 3배 이상 상승했다.

이마트 전진복 과일 바이어는 “변화하는 인구 구조에 맞춰 1~2인 가구를 타깃으로 한 소용량 수박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 트렌드를 분석, 소용량 과일을 더욱 확대해 상대적으로 마트 방문 빈도수가 낮은 1~2인 가구가 마트를 더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1,000
    • -0.4%
    • 이더리움
    • 189,500
    • +0.53%
    • 리플
    • 265
    • -0.64%
    • 라이트코인
    • 65,550
    • +1.31%
    • 이오스
    • 4,162
    • +2.26%
    • 비트코인 캐시
    • 393,000
    • +3.97%
    • 스텔라루멘
    • 72.29
    • +4.48%
    • 트론
    • 18.84
    • +0.21%
    • 에이다
    • 49.75
    • +4.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3,500
    • +15.27%
    • 모네로
    • 73,750
    • -0.47%
    • 대시
    • 125,600
    • +9.79%
    • 이더리움 클래식
    • 9,940
    • +4.96%
    • 42.48
    • +0.95%
    • 제트캐시
    • 61,400
    • +5.77%
    • 비체인
    • 6.667
    • -0.74%
    • 웨이브
    • 987.8
    • -0.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6
    • +2.26%
    • 비트코인 골드
    • 12,570
    • +4.14%
    • 퀀텀
    • 2,190
    • +0%
    • 오미세고
    • 893.2
    • -0.08%
    • 체인링크
    • 3,042
    • +1.64%
    • 질리카
    • 5.799
    • -0.14%
    • 어거
    • 16,250
    • +6.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