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세틀뱅크, 공모가 5만5000원 확정…4~5일 청약

입력 2019-07-02 18:02

세틀뱅크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세틀뱅크는 지난달 27일과 28일 양일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밴드 상단을 초과한 공모가 5만5000원(공모밴드 4만4000~4만90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세틀뱅크의 총 공모금액은 795억 8000만 원으로 확정됐으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5100억 원 수준이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1310개 기관이 참여해 12억 9889만 주를 신청, 단순경쟁률 1122.058대1을 기록했다. 또한 수요예측 신청 물량의 99.81%가 밴드 최상단인 4만9000원 이상에 몰렸으며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14.8%로 나타났다.

이번 상장을 주관한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부분이 공모밴드를 초과한 가격으로 참여했고, 일부 우량기관의 경우 확약 조건을 제시하는 등 수요예측 열기가 뜨거웠다”며

“세틀뱅크가 이미 간편현금 결제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고, 정부의 현금 활성화 정책으로 더욱 커지는 현금 결제 시장의 미래 성장성이 프리미엄으로 직결됐다”고 전했다.

공모를 통해 조달된 자금은 신규사업투자, 해외사업 진출, 시스템 투자, 연구개발 등에 활용하여 세틀뱅크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틀을 만들 예정이다.

이경민 세틀뱅크 대표이사는 “세틀뱅크의 미래 성장 가능성 어필을 위해 노력했는데, 이에 대해 많은 분께서 적극적인 투자로 공감해줘 감사드린다”며 “모기업 민앤지의 상장 후 주주 친화정책 사례처럼 세틀뱅크 또한 상장 이후에도 주주와 함께 호흡하며 책임과 의무를 지고 경영을 펼쳐 나가겠다”고 자신했다.

한편 세틀뱅크는 4~5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거쳐 12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0,000
    • -2.65%
    • 이더리움
    • 196,800
    • -4.19%
    • 리플
    • 339
    • -3.14%
    • 라이트코인
    • 62,000
    • -4.02%
    • 이오스
    • 3,380
    • -2.62%
    • 비트코인 캐시
    • 258,600
    • -5.83%
    • 스텔라루멘
    • 73.1
    • -3.31%
    • 트론
    • 17.6
    • -3.83%
    • 에이다
    • 54.3
    • -4.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1,500
    • -7.32%
    • 모네로
    • 66,450
    • +0.99%
    • 대시
    • 78,800
    • -3.25%
    • 이더리움 클래식
    • 5,185
    • -4.6%
    • 45
    • -4.86%
    • 제트캐시
    • 45,100
    • -3.71%
    • 비체인
    • 3.76
    • -4.33%
    • 웨이브
    • 905
    • -4.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
    • +7.78%
    • 비트코인 골드
    • 8,660
    • -3.51%
    • 퀀텀
    • 1,932
    • -4.45%
    • 오미세고
    • 892
    • -6.99%
    • 체인링크
    • 3,013
    • -5.28%
    • 질리카
    • 6.92
    • -7.49%
    • 어거
    • 9,250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