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정태수 사망증명서 확보…진위 여부 확인"

입력 2019-06-25 10:08 수정 2019-06-25 10:12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연합뉴스)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연합뉴스)
검찰이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사망증명서를 확보하고 진위 여부를 확인 중이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예세민 부장검사)는 22일 강제 송환된 정 전 회장의 4남 정한근 씨의 진술과 소지품 등을 통해 검증하고 있다.

정 씨는 송환 후 검찰 조사에서 부친인 정 전 회장이 지난해 에콰도르에서 사망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환 과정에서 파나마 당국에 압수당한 여행용 가방 안에 사망증명서 등을 증거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전날 외교행낭을 통해 전달받은 정 씨의 여행용 가방에는 정 전 회장이 지난해 12월 1일 심정지로 숨졌다는 내용으로 에콰도르 당국이 발급한 사망증명서와 키르기스스탄 국적의 위조 여권, 화장된 유골함 등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정 전 회장의 사망 진위 여부 등을 확인하는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회장이 실제로 사망했을 경우 체납액 2225억2700만 원의 환수는 불가능할 전망이다. 정 전 회장은 국내 고액 체납자 명단에 가장 위에 올라 있다. 정 전 회장은 1997년 권력형 금융비리인 이른바 ‘한보 사태’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2002년 특별사면 됐다가 2007년 횡령 혐의로 조사를 받던 중 해외로 잠적했다.

한편 정 씨가 국내에 송환됨에 따라 320억 원 횡령 혐의에 대한 재판이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45,000
    • +3.48%
    • 이더리움
    • 327,700
    • +3.02%
    • 리플
    • 345.2
    • +0.41%
    • 라이트코인
    • 90,200
    • +3.32%
    • 이오스
    • 5,325
    • +1.14%
    • 비트코인 캐시
    • 489,900
    • +1.03%
    • 스텔라루멘
    • 87.94
    • +1.33%
    • 트론
    • 25.94
    • -0.46%
    • 에이다
    • 72.66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5,500
    • -0.14%
    • 모네로
    • 100,400
    • +1.93%
    • 대시
    • 134,200
    • -0.89%
    • 이더리움 클래식
    • 11,400
    • -0.26%
    • 75.64
    • +1.69%
    • 제트캐시
    • 75,700
    • -0.79%
    • 비체인
    • 8.311
    • +3.89%
    • 웨이브
    • 1,686
    • +7.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8.6
    • +2.72%
    • 비트코인 골드
    • 12,930
    • +0.47%
    • 퀀텀
    • 3,051
    • +0%
    • 오미세고
    • 1,387
    • +0.8%
    • 체인링크
    • 5,495
    • +9.14%
    • 질리카
    • 9.001
    • +1.02%
    • 어거
    • 16,580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