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사람이 좋다’ 양택조, 간경화 투병…아들 간 62% “죽을 수도 있었다”

입력 2019-04-16 23:22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배우 양택조가 과거 간경화 투병 당시를 회상했다.

1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양택조가 출연해 14년 전 간경화 투병 당시 아들에게 간 이식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날 양택조는 “아들 간이 62% 들어갔다. 이제는 완벽하게 낳았다. 6개월마다 병원 가면 된다”라고 운을 뗐다.

양택조는 14년 전 간경화 진단받고 사경을 헤맸다. 당시 간이식을 해준 이는 아들 양현석 씨였다. 간이 망가진 상태라 다른 방법이 없었다고.

양택조의 아내는 “수술을 하다 보면 아들이 식물인간이 되거나 죽을 수도 있다고 하더라. 그 마음에서 내 마음이 달라져서 눈물이 절로 났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양택조는 “아내가 아들 죽을 수 있으니 수술하지 말자고 했다. 나보고 그냥 죽으란 소리였다”라며 “그래도 섭섭한 생각 안 들었다. 어차피 잘못되어 죽으면 나나 죽어야지 왜 아들을 죽이냐. 그래서 집에 갈 뻔했다”라고 그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7,000
    • +1.62%
    • 이더리움
    • 191,800
    • +1.59%
    • 리플
    • 262.8
    • +1.55%
    • 라이트코인
    • 64,900
    • +2.77%
    • 이오스
    • 4,303
    • +3.44%
    • 비트코인 캐시
    • 414,700
    • +10.62%
    • 스텔라루멘
    • 67.13
    • +1.18%
    • 트론
    • 19.43
    • +2.05%
    • 에이다
    • 51.09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2,300
    • +3.07%
    • 모네로
    • 73,700
    • +0.61%
    • 대시
    • 131,900
    • +5.69%
    • 이더리움 클래식
    • 11,070
    • +11.31%
    • 46.51
    • +1.82%
    • 제트캐시
    • 63,200
    • +4.9%
    • 비체인
    • 6.574
    • +0.81%
    • 웨이브
    • 1,002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
    • +1.85%
    • 비트코인 골드
    • 13,630
    • +14.54%
    • 퀀텀
    • 2,238
    • +1.68%
    • 오미세고
    • 934
    • +4.72%
    • 체인링크
    • 2,969
    • +2.59%
    • 질리카
    • 5.85
    • +0.17%
    • 어거
    • 17,050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