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눈길' 김영옥, 살아있는 역사교과서…"동네 언니들에게 들은 日 만행" 증언

입력 2019-03-01 14:12 수정 2019-03-01 14:15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눈길'이 삼일절을 기념해 방송되고 있다.

1일 영화 '눈길'이 채널A를 통해 방송되면서 삼일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영화 '눈길'은 위안부 소녀들의 시린 우정을 다룬 작품으로 김향기, 김새론 등 어린 배우부터 김영옥의 내공까지 더해진 작품이다.

특히 배우 김영옥의 출연이 뜻깊은 이유는 1937년생으로 배우이기 이전에 우리나라의 굵직한 역사를 함께 해온 국민의 한 사람이기 때문. 최근 김영옥은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 출연해 생생한 역사의 산 증인임을 몸소 보여줬다.

김영옥은 "동네 언니들을 이야기를 들었는데 간호사 시켜주겠다, 선생님 시켜주겠다고 속이고 많이 위안부로 끌고 갔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려줬다.

또 김영옥은 "해방 당시 8살이었다. 그 당시 시절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다들 라디오 방송에 매달려 있었는데 '항복'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다함께 목 놓아서 만세를 불렀다"고 밝혔다. 김영옥은 일제강점기, 광복, 6.25 전쟁, 이산가족 상봉까지 경험담을 공개했고, 생생히 전달된 한반도의 비극은 높은 몰입도를 보일 수 밖에 없었다. 설민석은 김영옥에게 "살아있는 근현대사 교과서"라며 그녀의 이야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15,000
    • +1.95%
    • 이더리움
    • 320,500
    • +2.79%
    • 리플
    • 333.2
    • +1.8%
    • 라이트코인
    • 93,450
    • +3.49%
    • 이오스
    • 5,100
    • +4.68%
    • 비트코인 캐시
    • 469,400
    • +6.03%
    • 스텔라루멘
    • 86.1
    • +3.15%
    • 트론
    • 24.86
    • +4.45%
    • 에이다
    • 72.44
    • +4.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600
    • +3.83%
    • 모네로
    • 99,600
    • +5.12%
    • 대시
    • 127,600
    • +3.49%
    • 이더리움 클래식
    • 11,430
    • +1.51%
    • 71.36
    • +0.51%
    • 제트캐시
    • 74,750
    • +3.03%
    • 비체인
    • 8.084
    • +3.89%
    • 웨이브
    • 1,699
    • +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3.5
    • +1.7%
    • 비트코인 골드
    • 12,490
    • +2.38%
    • 퀀텀
    • 2,927
    • +2.81%
    • 오미세고
    • 1,350
    • +5.14%
    • 체인링크
    • 5,000
    • +2.67%
    • 질리카
    • 8.925
    • +4.26%
    • 어거
    • 15,900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