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검 징계위, '특감반 비리' 김태우 수사관 '해임' 결정

입력 2019-01-11 21:45

▲김태우 수사관(뉴시스)
▲김태우 수사관(뉴시스)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비위를 저지른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받는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해임됐다.

대검찰청 보통 징계위원회(위원장 봉욱 대검찰청 차장)는 김 수사관에 대한 징계회의 결과 대검 감찰본부가 요청한 대로 해임 중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수사관과 함께 골프접대를 받은 이모 전 특감반원과 박모 전 특감반원에게는 상대적으로 가벼운 견책 징계가 확정됐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는 지난달 27일 김 수사관에 대한 청와대의 징계 요청 등으로 징계위에 해임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김 수사관은 총 5가지 혐의로 징계에 회부됐다. 감찰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공무상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했고,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의 뇌물공여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 최씨를 통해 청와대 특감반원 파견 인사청탁을 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의 비위 첩보를 생산한 뒤 이를 토대로 과기정통부 감사관실 사무관 채용에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도 징계 사유다. 최씨를 비롯한 정보제공자들로부터 총 12회에 거쳐 골프 접대를 받기도 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날 김태우 수사관이 지난 8일에 낸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94,000
    • -0.03%
    • 이더리움
    • 205,100
    • -0.1%
    • 리플
    • 239.1
    • -0.54%
    • 라이트코인
    • 55,500
    • -0.8%
    • 이오스
    • 3,266
    • -0.37%
    • 비트코인 캐시
    • 322,200
    • +3.73%
    • 스텔라루멘
    • 59.96
    • -0.68%
    • 트론
    • 16.55
    • -0.72%
    • 에이다
    • 43.55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2,000
    • +15.01%
    • 모네로
    • 69,050
    • -1.36%
    • 대시
    • 90,100
    • +0.33%
    • 이더리움 클래식
    • 6,985
    • +3.18%
    • 47.49
    • -2.04%
    • 제트캐시
    • 44,680
    • -0.31%
    • 비체인
    • 4.702
    • +0.23%
    • 웨이브
    • 1,186
    • -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5.3
    • -2.25%
    • 비트코인 골드
    • 10,420
    • +7.98%
    • 퀀텀
    • 1,798
    • +5.02%
    • 오미세고
    • 736
    • -0.42%
    • 체인링크
    • 3,535
    • +4.69%
    • 질리카
    • 5.526
    • -1.27%
    • 어거
    • 12,39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