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P]인트로메딕, 캡슐내시경 연내 中 매출 본격화

입력 2015-04-09 08:00 수정 2015-04-09 09:50

본 기사는 (2015-04-09 09:10)에 Money10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종목 돋보기] 인트로메딕이 캡슐내시경 중국 현지 생산 준비를 완료했다. 이르면 상반기 내에 캡슐내시경 품목허가도 받을 전망이어서 연내 중국향 매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올 초 중국 현지 공장을 완공하면서 캡슐내시경 현지 생산 준비를 완료했다”며 “캡슐내시경에 대한 중국 내 품목허가 과정이 진행 중인데 이르면 상반기에 받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임상 절차까지 진행된다 해도 하반기에는 품목허가가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트로메딕은 캡슐내시경과 일회용 연성내시경을 제작해 판매하는 기업이다. 캡슐내시경과 일회용 연성내시경은 기존 내시경과 달리, 체내에 삽입되는 캡슐과 스코프를 일회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된 광학 진단의료기기다.

특히 캡슐내시경은 일반내시경으로 정확한 검사가 어려웠던 소장을 비침습적으로 정확하게 검사할 수 있게 해준다. 현재 소장검사에 있어 표준 검사법으로 사용되고 있다.

인트로메딕은 캡슐내시경의 중국 현지 생산ㆍ판매를 통한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인트로메딕의 핵심제품인 캡슐내시경 ‘미로캠(MiroCam)’이 중국 상하이 내 보험 적용을 받았다. 지금까지 중국에서 캡슐내시경은 자국 기업 CJST의 제품인 OMOM만 보험이 적용됐다.

미로캠은 외산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 시장을 개척한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중국 제품 대비 우수한 성능에 대등한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돼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트로메딕은 올해 가이던스로 매출 137억원, 영업이익 37억원을 제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26%, 영업이익은 31% 증가한 수치다. 캡슐내시경의 중국 현지 공장을 통한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한다면 가이던스를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인트로메딕은 올해 대장용 캡슐내시경도 출시한다. 대장용 캡슐내시경 시장은 소장용 캡슐내시경 시장에 비해 50배 이상 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회사 측은 “당사의 대장용 캡슐내시경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으며, 임상시험 요구가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 투자자 300명에게 공개하는 종목의 속살 이투데이 스탁프리미엄에서 확인하세요

http://www.etoday.co.kr/stockpremium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23,000
    • -0.78%
    • 이더리움
    • 313,000
    • -1.57%
    • 리플
    • 318.6
    • -2.09%
    • 라이트코인
    • 89,250
    • -1.44%
    • 이오스
    • 4,918
    • -1.11%
    • 비트코인 캐시
    • 444,800
    • -3.68%
    • 스텔라루멘
    • 80.98
    • -3.32%
    • 트론
    • 23.54
    • -3.41%
    • 에이다
    • 69.26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7,000
    • -4.11%
    • 모네로
    • 94,950
    • -2.72%
    • 대시
    • 120,000
    • -3.23%
    • 이더리움 클래식
    • 11,030
    • -1.61%
    • 65.7
    • -7.59%
    • 제트캐시
    • 71,550
    • -2.85%
    • 비체인
    • 7.853
    • -4.9%
    • 웨이브
    • 1,561
    • -6.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9.6
    • -4.46%
    • 비트코인 골드
    • 11,690
    • -2.42%
    • 퀀텀
    • 2,968
    • +3.99%
    • 오미세고
    • 1,256
    • -3.46%
    • 체인링크
    • 4,507
    • -8.08%
    • 질리카
    • 8.34
    • -5.55%
    • 어거
    • 15,60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