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JOB아라 취업] 영어말하기 평가, 취업 위한 필수코스!

64.4% 취업위해 영어말하기 평가에 응시

토익의 시대는 지났다.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이 많아지면서 지원자의 영어실력도 단순 자격증이 아닌 실제로 언어 구사가 가능한 회화 능력을 요구하고 있다. 토익스피킹과 오픽(OPIc) 등 영어 말하기 평가 점수가 취업을 위한 필수 자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영어 말하기 평가 응시자 또는 응시예정자 224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들이 오픽(OPIc) 등 영어 말하기 평가에 응시하는 목적은 ‘취업을 위해서’가 64.4%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이직 준비를 위해서가 21.1%로 높았다. 이 외에 △승진 또는 인사고과 6.1% △ 말하기 능력자가 점검 5.6% △진학 0.8% △졸업 0.7% 등 순이었다.

응답자 절반 가까이(49%)는 토익스피킹과 오픽 등 영어 말하기 평가 중 한 가지에 응시한 경험이 있거나 응시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 다 응시했다는 응답자고 9.6%에 달했다.

응시자들은 오픽이 토익스피킹보다 정확한 실력 측정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정확한 실력 측정이 용이한 평가로 오픽은 40.7%로 토익스피킹(26.8%)보다 높았다. 또 오픽과 토익스피킹 중 어떤 시험이 더 어려운지에 대해선 토익스피킹이 더 어렵다고 선택한 응답자가 35.9%로 다소 많았다. 이어 ‘둘 다 큰 차이가 없다’는 응답이 32.5%, 오픽이 더 어렵다는 31.6% 였다.

응시 비용에는 ‘큰 차이가 없다’는 답변이 52.7%로 비슷했다. 실제로 1회 오픽 응시료는 7만8100원이며 토익스피킹은 7만7000원이다. 시험장의 위치에 대한 평가로는 토익스피킹(33.7%)이 오픽(21.3%)보다 다소 편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응시 날짜 및 시간의 편리성 부분에서는 오픽(28.7%)과 토익스피킹(28.3%)이 큰 차이가 없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636,000
    • +0.66%
    • 이더리움
    • 305,200
    • +1.16%
    • 리플
    • 466
    • -0.63%
    • 라이트코인
    • 122,900
    • +3.1%
    • 이오스
    • 7,705
    • +1.11%
    • 비트코인 캐시
    • 489,700
    • -1.92%
    • 스텔라루멘
    • 163
    • +0%
    • 트론
    • 32
    • -0.31%
    • 에이다
    • 104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4.37%
    • 모네로
    • 103,400
    • +1.37%
    • 대시
    • 192,100
    • -0.97%
    • 이더리움 클래식
    • 8,760
    • +0.63%
    • 101
    • +0%
    • 제트캐시
    • 87,650
    • -2.23%
    • 비체인
    • 8.96
    • +0%
    • 웨이브
    • 3,336
    • -6.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8
    • -2.88%
    • 비트코인 골드
    • 27,120
    • +0.48%
    • 퀀텀
    • 3,541
    • -1.3%
    • 오미세고
    • 2,382
    • -0.45%
    • 체인링크
    • 1,386
    • -4.34%
    • 질리카
    • 24
    • -3.61%
    • 어거
    • 28,090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