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생산성본부, ‘2012 한국형 제조혁신 컨퍼런스' 개최

한국생산성본부(KPC)는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센터에서 ‘한국형 제조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중소·중견기업의 생산성 향상, 경쟁력 강화 및 상생협력의 활성화 방안으로 활용되고 있는 ‘한국형 제조혁신 방법론(KPS)’의 추진사례 공유 및 발전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컨퍼런스는 정재훈 지식경제부 산업경제실장의 축사에 이어 독일 히든챔피언 사례 및 글로벌 제조혁신 추진동향 공유를 주제로 한 특강과 한국형 제조혁신 방법론의 활용방안 및 추진사례에 대한 주제발표로 1, 2부에 걸쳐 진행됐다.

1부 첫 순서로 강연에 나선 김강식 한독경상학회 회장은 ‘독일 히든챔피언의 비밀 및 시사점’이란 주제로 독일과 한국의 경영효율성을 비교하며 국내 산업·문화적 특성의 따른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차석근 에이시에스 부사장은 ‘제조업 현장 KPI 글로벌 표준동향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국내 제조업 정보시스템의 문제점을 꼬집으며 KPI 표준화를 위한 실시간 생산정보화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한국형 제조혁신 방법론의 활용방안 및 추진사례를 주제로 한 2부에서는 성과관리 체계 구축의 중요성에 따른 10대 업종별 방법론 및 심화형 방법론 개발 계획과 포스코의 한국형 제조혁신 방법론 추진사례 및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홍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우리 산업 및 기업의 현실에 맞는 제조혁신 방법론이 꼭 필요하며 이를 통해서 중소·중견기업에 꼭 맞는 자생적인 경쟁력 강화 활동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형 제조혁신 방법론 및 추진 사례를 공유하고 각계의 전문가와 제조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해 이를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