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 바이오 사업 본궤도…앰팩, 新생산시설 가동 "CDMO 신흥강자"

SK㈜, 작년 7월 인수한 앰팩 본격 글로벌 시장 공략

▲17일(현지시각) 미국 피터스버그에서 열린 앰팩 신생산시설 가동식에서 새뮤얼 파햄 피터스버그 시장(가운데 왼쪽)과 아슬람 말릭 AMPAC CEO(가운데 오른쪽) 등 앰팩과 현지 정관계 인사들이 축하하고 있다.(사진제공=SK㈜)
▲17일(현지시각) 미국 피터스버그에서 열린 앰팩 신생산시설 가동식에서 새뮤얼 파햄 피터스버그 시장(가운데 왼쪽)과 아슬람 말릭 AMPAC CEO(가운데 오른쪽) 등 앰팩과 현지 정관계 인사들이 축하하고 있다.(사진제공=SK㈜)

SK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지난해 7월 인수한 미국 의약품 위탁개발·생산업체(CDMO)인 ‘앰팩(AMPAC Fine Chemicals)’이 새로운 생산시설을 가동하면서 글로벌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앰팩은 17일(현지시각) 미국 버지니아주 피터스버그에서 원료의약품 새로운 생산시설 가동식을 열였다. 이 자리에는 앰팩 임직원 외에도 로잘린 댄스 버지니아주 상원의원과 새뮤얼 파햄) 피터스버그 시장 등 현지 정관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했다.

새롭게 가동되는 생산시설은 앰팩이 SK㈜에 인수되기 전인 2016년 글로벌 제약사인 베링거잉겔하임(Boehringer-Ingelheim)이 만든 시설을 사들인 것으로 앰팩의 미국 내 생산시설 세 곳 중 하나다. 앰팩은 가동식을 기점으로 4개 생산동 전체에서 총 18만 리터의 원료의약품 생산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고난이도 약물생산이 가능하도록 최신식 개보수 작업을 거쳐 가동에 들어갔다”며 “장기계약 하에 새롭게 4종의 약물을 수주해 생산 중”이라고 설명했다.

SK㈜가 지난해 7월 인수한 앰팩은 국내 제약업계 첫 글로벌 인수합병(M&A) 사례다. 인수 당시 한국 기업이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에서 항암제 등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손 꼽히는 알짜 CDMO인 앰팩 지분 100%를 인수한 것은 하나의 사건이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제약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SK㈜의 의지와 SK바이오텍을 통해 축적한 업계의 신뢰, 다수의 글로벌 투자를 성사시킨 전문성 등 삼박자가 이뤄낸 성과”라고 자평했다.

SK㈜는 생산시설 가동 후에도 지속적인 증설과 수주 확대로 ‘세계 최고 수준의 CDMO 도약’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제약시장은 연평균 5%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임상단계부터 완제품 생산을 담당하는 대형 CDMO 그룹은 연평균 16%의 고속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대형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을 전문 CDMO에 맡기는 추세이며, 대규모 생산시설을 보유하지 못한 신생 제약업체들의 부상하면서 CDMO의 성장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SK㈜는 선진 CDMO들이 글로벌 M&A와 증설을 통해 ‘덩치 키우기’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시장에서 앰팩을 중심으로 미국의 생산규제에 대응하고 제품안전성과 고객 신뢰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SK는 현재 한국과 2017년 인수한 SK바이오텍 아일랜드 생산시설에서 총 40만 리터급의 원료의약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앰팩 생산규모를 더해 글로벌 선진 사업자 수준인 100만 리터 급을 유지하고 있다.

도널드 맥이친 미국 연방 하원의원(버지니아주 대표)은 “앰팩의 신생산시설은 최고 수준의 기술로 피터스버그 지역에 새로운 비즈니스를 끌어들일 것”이라며 가동식을 축하했다. 이 외에도 행사에 참석한 현지 인사들은 “SK와 앰팩이 축적해온 생산 및 판매 역량이 강한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며 “단기간 내 글로벌 CDMO 업계의 신흥강자로 부상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53,000
    • -2.08%
    • 이더리움
    • 258,200
    • -0.38%
    • 리플
    • 373
    • -2.61%
    • 라이트코인
    • 110,200
    • -2.65%
    • 이오스
    • 5,015
    • +1.72%
    • 비트코인 캐시
    • 361,900
    • -2.03%
    • 스텔라루멘
    • 112
    • -0.88%
    • 트론
    • 28.7
    • -11.14%
    • 에이다
    • 89.8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000
    • +4.37%
    • 모네로
    • 98,000
    • -0.1%
    • 대시
    • 157,100
    • -3.02%
    • 이더리움 클래식
    • 7,315
    • -3.62%
    • 97.9
    • -4.95%
    • 제트캐시
    • 95,000
    • -3.3%
    • 비체인
    • 7.67
    • -4.95%
    • 웨이브
    • 2,176
    • -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3.08%
    • 비트코인 골드
    • 26,510
    • -6.98%
    • 퀀텀
    • 3,671
    • -3.39%
    • 오미세고
    • 1,894
    • -4.19%
    • 체인링크
    • 4,321
    • +4.7%
    • 질리카
    • 17
    • -2.85%
    • 어거
    • 17,900
    • -2.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