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기업·공기업, 10억 미만 공공 전기공사 입찰 제한

전기공사업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중소사업자 수주 확대 위해… 시장 양극화 개선 전망

올해 7월부터 대기업과 공기업은 국가기관에서 발주하는 10억 원 미만의 전기공사 입찰에 참여할 수 없다.

26일 정부부처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기공사업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5월 22일 입법예고했다. 예고기간은 6월 12일까지다.

전기공사업은 발전·송전·변전·배전 설비 공사 및 도로, 철도 등 국가·산업시설물 전기설비 공사 등이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올해 7월 9일 시행을 앞둔 ‘전기공사업법 법률 개정안(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의·1월 8일 국회통과)’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법 개정안은 국가·지자체·공공기관 발주 공사에 대한 중소공사업자 참여 확대를 위해 대기업의 소규모 전기공사 참여를 제한했다.

시행령 개정안은 ‘대기업인 공사업자’를 자산규모 10조 원 이상인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집단)과 공공기관으로 규정했다.

2017년 기준 10억 원 미만 전기공사 건수와 금액(공공·민간 발주)은 전체 전기공사 건수(105만5067건)·금액(27조9696억 원)의 각각 99.6%·50.1%를 차지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중소 전기공사업자의 실질적인 수주 확대를 위해 10억 원 미만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또한 10억 원 미만은 대기업인 공사업자 경영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라고 말했다.

2017년 기준으로 대기업(96개)과 공기업(6개)의 10억 원 미만 공공기관 발주 전기공사 매출은 899억 원으로 이들 전체 매출의 1% 미만에 불과한 수준이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전제 전기공사업체 중 0.6%에 불과한 대기업과 공기업에 쏠린 전기공사 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훈 의원실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평균 기준으로 전기공사업체 중 시공능력평가액 상위 5% 기업이 전체 공사실적의 약 52%를 차지했다.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전기공사의 경우 상위 3.7% 업체가 전체의 60%를 점유했다. 1억~10억 원 규모의 전기공사 시장에서는 한전KPS, 한전KDN, 코레일테크 등 공기업이 중소업체의 최대 경쟁자로 꼽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80,000
    • +0.04%
    • 이더리움
    • 267,900
    • +0.07%
    • 리플
    • 392
    • +0.51%
    • 라이트코인
    • 117,400
    • +0.59%
    • 이오스
    • 5,130
    • +1.98%
    • 비트코인 캐시
    • 379,600
    • -1.17%
    • 스텔라루멘
    • 116
    • -0.85%
    • 트론
    • 33.2
    • +1.84%
    • 에이다
    • 93.3
    • -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100
    • -2.41%
    • 모네로
    • 98,350
    • +0.1%
    • 대시
    • 162,100
    • +2.14%
    • 이더리움 클래식
    • 7,625
    • +5.75%
    • 101
    • -4.71%
    • 제트캐시
    • 98,400
    • -2.86%
    • 비체인
    • 7.94
    • +2.98%
    • 웨이브
    • 2,303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9
    • +0.33%
    • 비트코인 골드
    • 28,830
    • -1.06%
    • 퀀텀
    • 3,928
    • +1.02%
    • 오미세고
    • 2,030
    • +0.59%
    • 체인링크
    • 4,296
    • -3.04%
    • 질리카
    • 17.9
    • +2.87%
    • 어거
    • 18,98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