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스토아, TV 홈쇼핑도 인터넷 쇼핑몰처럼… 'SK스토아 ON(온)' 출시

시ㆍ공간 제약 극복, T커머스 사업 강화

(사진제공= SK스토아)
(사진제공= SK스토아)

SK스토아가 TV 홈쇼핑의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유통 플랫폼을 앞세워 T커머스 사업 확장에 나선다. 시·공간 제약을 극복해 TV 홈쇼핑도 온라인 쇼핑몰 처럼 언제어디서든지 원하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했다.

SK스토아는 20일 상암동 KGIT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SK브로드밴드, SK플래닛 등 그룹사와 협력해 ‘SK스토아 ON(온)’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TV와 커머스를 결합한 전자상거래 T커머스는 기존 TV홈쇼핑과는 달리 소비자가 상품을 직접 검색해 골라 살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그동안 TV홈쇼핑은 고정된 채널 안에서 정해진 편성시간 동안 상품을 판매해왔다. SK스토아 온은 기존 홈쇼핑의 틀을 완전히 깼다. 채널 안에 또 다른 VOD 매장 (카테고리)을 구성해 고객들이 시ㆍ공간의 제약 없이 TV 안에서 다양한 쇼핑을 할 수 있다.

예컨대 SK브로드밴드 Btv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이 SK스토아(채널 17번)를 틀었을 경우 그 시간에 편성된 방송 상품을 중심으로 전화 주문이 가능했다. 방송 중인 상품 외에는 전화 주문이 힘들었다. TV에서는 상품 방송영상(VOD)을 시청하거나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검색해서 구매할 수도 없었다. 즉, 홈쇼핑에서 편성한 한정된 상품들만 TV를 통해 구매할 수 있었다.

SK스토아 온에서는 이러한 불편함이 사라진다. SK스토아 방송채널 상단에 전문 VOD 매장(카테고리)인 ‘트렌드봄’, ‘리빙페어’, ‘인기프로그램’ 등 7개의 VOD 매장(카테고리)을 개설해 방송 중인 상품 외에도 시청자가 상품 방송영상을 직접 골라보고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주문하기 버튼 옆에 검색하기 버튼도 만들어 온라인 쇼핑몰처럼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TV에서 직접 검색해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SK스토아는 고객들이 단순히 ‘보는’ TV에서 벗어나 TV에서 원하는 상품을 찾아보고 즐기는 '나만의 TV 몰'로 서비스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SK스토아 자체 분석 결과 시청자의 대다수는 자신이 원하는 상품이나 방송 콘텐츠가 아닐 경우 30초 이내에 채널을 변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50%의 시청자는 5초 만에 채널을 돌렸다.

이러한 상황에서 녹화 방송만 가능한 기존의 T커머스는 고객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상품을 판매하기 어려웠다. 생방송으로 이뤄지는 TV홈쇼핑처럼 ‘마감 임박’, ‘마지막 혜택’ 등 고객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이며 실시간으로 상품을 제안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SK스토아 관계자는 "고객이 SK스토아 채널에 머무는 시간을 길게 유지할 수 있도록 시청자와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상품을 편성하거나 방송 콘텐츠를 다양하게 구성하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시청자 편의를 위해 SK스토아는 VOD 매장(카테고리)를 만들어 24시간 언제든지 동영상을 중심으로, 고객이 원하는 상품의 생생한 정보를 직접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홈 화면 하단에 ‘상품 리뷰’ 영역을 만들어 상품평과 별점, 구매정보 등을 볼 수 있다.

SK스토아 온은 앞으로 소비자 개개인에 맞춰 보다 다양하고 정교하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해 나갈 계획이다.

신양균 SK스토아 TV앱 및 모바일 TF장은 “SK스토아는 미디어 소비 환경 변화에 발맞춰 고객이 원하고 필요한 상품을 언제든지 제공하여 차별화된 경험을 전달하고자 한다”며 “SK스토아 온과 같이 기존 홈쇼핑 채널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서비스로 ‘차세대 TV홈쇼핑 시장’을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642,000
    • +1.66%
    • 이더리움
    • 300,500
    • +1.96%
    • 리플
    • 464
    • +1.31%
    • 라이트코인
    • 120,800
    • +13.32%
    • 이오스
    • 7,805
    • +8.4%
    • 비트코인 캐시
    • 493,600
    • +1.77%
    • 스텔라루멘
    • 161
    • +0.62%
    • 트론
    • 31.9
    • +1.26%
    • 에이다
    • 104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400
    • -4.7%
    • 모네로
    • 102,500
    • +0.58%
    • 대시
    • 192,100
    • +0.62%
    • 이더리움 클래식
    • 8,800
    • +4.51%
    • 100
    • +2.66%
    • 제트캐시
    • 88,100
    • +2.5%
    • 비체인
    • 8.9
    • +0.33%
    • 웨이브
    • 3,253
    • +3.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5
    • +2.06%
    • 비트코인 골드
    • 27,400
    • -0.32%
    • 퀀텀
    • 3,602
    • +2.32%
    • 오미세고
    • 2,393
    • +2.65%
    • 체인링크
    • 1,424
    • -1.58%
    • 질리카
    • 24.6
    • +1.23%
    • 어거
    • 28,260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