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학의 배우자, "남자가 한 번 그럴 수도 있지" 발언 있었나…재차 도마 위

(출처=YTN 방송 캡처)
(출처=YTN 방송 캡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을 두고 검찰 재조사가 급물살을 탔다. 이 가운데 여성계가 김 전 차관에 대해 본격적으로 날을 세운 모양새다.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최선혜 소장이 출연해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추문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일반적으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폭력이 피해자들에게 이뤄졌다"라면서 "감금이나 폭행에서 총칼을 동반한 협박까지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이날 김 전 차관을 소환한 가운데 불거진 내용이다.

특히 최 소장은 "김학의 전 차관 배우자가 피해자를 협박하거나 회유한 정황도 있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따르면 "세상 일 잘 모르는 남자가 그럴 수도 있지" "쥐도새도 모르게 미국에 보내려 했다"라는 등의 발언이 김 전 차관 부인 입에서 나왔다는 전언이다.

이를 두고 김학의 전 차관 부인은 '거짓 제보'라고 일축했다. 이날 언론 입장문을 통해 "완전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조롱거리로 전락했다"면서 "가만히 있으면 죽을 것 같아 억울함을 호소한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